부당거래 (2010) by 멧가비


"워커홀릭 남자들의 느와르"라는 평을 어디선가 본 기억이 있다. 일견 타당하다. 그리고 보태자면, 내가 보기에 이 영화 속 악당들(이자 동시에 주인공들)이 대결하는 방식은 후기 [드래곤볼] 같은 엎치락 뒷치락 파워업 경연대회다. 상대를 꺾기 위해 회심의 기술을 날리면 그것을 맞은 상대는 더 강한 필살기를 가동하고, 상대가 뭔가 세 보이게 변신하면 나는 더 세지려고 합체하는 식인데, 영화에서 황정민과 류승범이 서로를 골로 보내기 위해 더 더 더 더러운 자료를 꺼내서 내미는 공방전이 딱 그 모양이다.


액션 키드인 류승완은 이 작품을 기점으로 종전에 선 보이던 본격 으악새 영화 오마주 연작에서 한 발 벗어난다. 아니 그런 듯 보인다. 하지를 사실은 화법만 다를 뿐 이 영화도 그저 다른 형태의 무협이다. 주먹으로 명치를 쑤시고 킥으로 턱을 돌리는 대신, 권력과 증거와 자료라는 더 센 무기로 적의 더 아픈 진짜 급소를 노리는 더 잔인한 격투 영화다. 보고 있노라면 다른 의미로 여기 저기가 아픈 것만 같다. 영화는 세상이 이렇게 곪았다고 말 하는데 보는 내가 아프다.


그 지점에 이 영화의 의의도 있을 것이다. 지금은 너무나 흔해진, 그러나 당시는 생소했던 "장르적으로 잘 만든 사회파 영화"의 트렌드를 시작한 작품이기도 하니 말이다. 사회고발이 이토록 쾌락적인 장르가 될 줄 이 영화 전에는 나는 몰랐거든.






연출 류승완
각본 박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