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カメラを止めるな! (2017) by 멧가비


아이디어 좋고 그걸 살려내는 배우들 연기도 재치있고, 다 알겠는데, 이 영화를 온전히 즐기기 위해 참아야 하는 그 30분이 너무 길다. 그렇다고 그 부분을 대충 딴짓 하며 넘기면 그 다음 파트들의 존재 의외와 반전의 쾌감 등이 아예 성립되질 않는다. 즉, 처음부터 관객에게 불편할 정도의 인내심을 요구하는, 구조적으로 기형인 아이디어에서 탄생한 영화.


입소문 타더라. 그런데 그 입소문도 추상적이야. 말해줄 수는 없지만 일단 참고 보란다. 왜 참아야 하는지도 모르는 채 견디고 보는데, 여기서 갈린다. 그냥 떨어져 나가는 관객과, 끝내 인내의 열매를 따 먹는 관객. 그러나 그 참아야 하는 시간 만큼 달콤한 열매는 아니다. 노동에 대한 보상이 너무 약해. 그게 다야?


게다가 초반의 진부함을 참고 견디면 영화의 진면모가 드러나는 메타적 구성은 [캐빈 인 더 우즈]가 한참 먼저 써먹은 아이디어이기도 하다. 아이디어 빼면 남는 게 없는 영화에서 그 아이디어 조차 완벽히 오리지널은 아니라는 거지.


일본 영화 좀 봤다면 봤는데 못 보던 배우들 투성이다. 연기 살아있더라. 배우는 건졌네.






연출 각본 우에다 신이치로

덧글

  • 젠카 2020/12/29 19:40 #

    못 보던 배우들이 많은 건 이 작품 자체가 저예산 인디영화고 나온 배우들 전원이 노개런티로 출연한 거라 그렇습니다(쿨럭). 유명배우가 없죠. 처음 그냥 단관 개봉정도였는데 점점 퍼져서 메이저 영화관에서까지 상영되었죠. 이거 성공하고 일본 예능에서 감독의 지난 인생을 좀 다뤄줬는데, 나름 영화로 성공하겠다고 상경했는데 사기도 당하고 다단계에도 들어가고 감독이 고생을 많이 했더라고요 ㅠ
  • 멧가비 2020/12/30 14:44 #

    본편보다 트리비아가 더 재밌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