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금자씨 (2005) by 멧가비

기이하게도 영화의 구조가, 곱게 빗어넘긴 가웃뎃가르마처럼 두 파트로 깔끔하게 쪼개진다. 전반부는 천사 이금자와 마녀 이금자, 위선과 위악을 동시에 표현하는 기괴한 인물의 내력에 대한 설명이다.


출소를 축하하는 전도사에게 너나 잘 하라며 정색. 이것은 두 얼굴을 가진 이금자라는 인물이 오대수와 같은 무모한 괴물이 아니라, 자신이 하려는 일을 너무나 잘 알고 있고 그것을 능수능란하게 잘 해내기도 할 자신이 있다는 뜻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 또한 실제로 그러하다. 온갖 외부요소가 끼어들어 아사리판이던 [복수는 나의 것]과 달리, 이금자의 복수는 그가 쥔 수제 권총처럼 투박함 3 매끈함 7의 황금 비율을 뽐낸다.


후반부에선 자신이 계획해 온 복수가 자신만의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인지한 금자가 복수의 방향을 선회한다. 직접 손에 피를 묻히는 복수를 포기하고 복수의 기회를 피살 아동 유가족들에게 넘긴 것. 선수에서 감독으로의, 연주자에서 마에스트로의 보직 변경. 그리고 특유의 위악으로 유가족들을 통제하는 리더 역할마저 해낸다. 끝까지 폼에 집착하는 복수자, 복수가 다급해 보이질 않는다.


이러한 성격들을 가진 이 작품이 "박찬욱 오피셜 복수 삼부작"의 세 번째 작품인 부분은 다소 유감이다. 각기 복수에 대해 다른 관점과 해석을 내놓는다는 점은 좋으나, 나머지 두 작품에 비해 비교적 흑백이 명확하고 전개에서 결말 까지의 난이도가 간편한 것이 이 영화의 특징. 즉 이 영화의 상대적으로 곱게 정돈된, 사실은 복수를 가장한 고해성사요 고도의 생색내기인 저 치사한 가짜 복수가 삼부작의 끝에 배치됨으로써, 마치 이게 복수라는 개념의 박찬욱식 결론인 것처럼 느껴지기 때문이다. 당신이 말하고자 하는 복수라는 게, 결국 이건 가요? 하게 되는 거지.


이 영화 최고의 성과는 이영애 캐스팅이다. 정확히 말하면, 이영애라는 배우가 가진, CF 스타처럼 색지로 예쁘게 포장된 적당히 공산품적인 이미지가 영화의 탐미주의와 이금자라는 캐릭터를 만나 생성하는 시너지, 그것을 원동력으로 영화가 굴러가고 있음을 부정할 수는 없을 것이다. 철 없이 유괴에 가담하던 십대 미혼모 이금자가 감옥에서 느닷없이 두 얼굴의 마녀로 성장해버리는 핍진성의 구멍에 대해서 누구도 이견을 달지 않는 이유 역시 거기에 있다. 양쪽 얼굴 다 이영애에게서 나올 법한 것들이기 때문이다. 

사실 어느 부분에 가서는 박찬욱이 복수 영화를 계속 만들다가 게슈탈트 붕괴 같은 것에 얻어맞아, 숫제 복수를 패션으로 여기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지만, 어쨌든 에쁘게 정돈된 복수도 복수라고 말하는 "복수 판타지" 같은 게 존재하면 안 된다는 법은 없으니까. 





연출 박찬욱
각본 정서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