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경주 The Great Race (1965) by 멧가비


[매드 매드 대소동] 같은 빅 레이스 플롯에 007 본드카의 특수 자동차 기믹 거기에 블레이크 에드워즈 특유의 스크루볼 코미디까지 결합 된, 좋게 말하면 버라이어티하고 나쁘게 말하면 이도 저도 아닌 이 기묘한 혼종이 훗날 장르를 넘어 여러 서브컬처에 끼친 영향력은 새삼 대단하다. 개성있는 캐릭터들이 신기한 자동차를 타고 좌충우돌 레이스를 벌인다면 십중팔구 이 영화의 영향.


장르 파급력 뿐 아니라 영화의 자기동력도 훌륭, 온갖 버라이어티한 소동들이 벌어진다. 서부극식 주점 난투, 텐트 코미디, 미친 과학자 등 당대 오락 영화의 시도 가능한 거의 모든 요소는 다 때려붓고 있는 듯 하다. 헐리웃 영화 역사에서 가장 큰 규모의 '파이 던지기 싸움'이 시도된 점도 늘 같이 언급된다. 1909년 단편 [Mr. Flip]부터 시작되는 파이 던지기에 대한 계보 같은 것이 있는데 이 영화에서의 파이 던지기는 영화 사상 최고 스케일로 기록에 남는다. 블레이크 에드워즈의 영화 답게, 그렇게 무성 영화 시대의 코미디를 계승하는 것도 잊지 않고 있다.


악당 콤비의 바보같은 슬랩스틱은 기본적으로 채플린이요, 영화 전체적으로 틈만 나면 시도되는 맨몸 스턴트는 버스터 키튼이고, [풍운의 젠다 성]을 그대로 카피한 후반 플롯에서는 더글라스 페어뱅크스식 일대일 검투도 흉내낸다. 지금 시각으로 보면 영 시원찮은 수준이지만 60년대 영화인 것을 감안하면 여성의 권리에 대한 목소리를 내려는 시도 정도는 하고 있다. 큰 웃음이 터지진 않지만 전체적으로 웃음 밀도가 높다. 나룻배 부서지는 장면에서는 뭐 먹고 있으면 안된다. 공기 역학이나 연비 등 실용적인 측면에 대한 고려는 전혀 없는 듯한 클래식 자동차들이 붕붕 달려대는 그림은 그 자체로 아름답다.


영화에서 눈 여겨 보면 재미있는 지점, 베트남에서의 패전 이전의 미국식 영웅상이 어떠했는지를 보여주는 하나의 지표로서 활용 가능한 부분이다. 토니 커티스가 연기한 '그레이트 레슬리'는 요즘 영화에서라면 무조건 속 검은 악역으로나 나올 캐릭터다. 잘 생기고 용감하고 늘 세간의 환호를 받는 완벽한 남자. 거만하고 느끼하고 언제나 자신만만한 백의의 모험가, 요즘 영화에서는 무조건 악역씩 웃을 때 하얀 치아에 "띵!"하고 빛이 반사되는 그 연출, 요새 어떤 영화나 만화에서 주인공한테 이걸 하냐고. 심지어 여성 참정권 반대자에 남성우월주의자다. [닥 새비지]식 초인적으로 완벽한 영웅상에 대한 이미지가 아직 소비되고 있던 시절 막바지의 가장 극단적인 구식 영웅상이었을 것이다.





연출 블레이크 에드워즈
각본 블레이크 에드워즈, 아서 A. 로스

핑백

  • 멧가비 : 캐논볼 The Cannonball Run (1981) 2021-11-25 14:20:43 #

    ... 두 편의 코미디 걸작이 있었다. [매드 매드 대소동]은 노상에서 별안간 개최된 논 오피셜 레이싱이라 그들만의 리그일 뿐 세계관과의 상호작용은 없었다. 반대로 [그레이트 레이스]는 작중 전 세계가 주목하는 레이스가 소재이지만 영화 자체가 너무나 느긋하다. [죽음의 경주]는 아예 결이 다른 영화니 논외. 이 영화의 "캐논볼 레이스" ...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