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어울프 바이 나이트 Werewolf by Night (2022) by 멧가비


고전 유니버설 호러에 경의를 표하는 연출과 미술, 뭐 알겠는데 주인공 늑대인간 분장 까지 고전을 재현할 필요가 그렇게나 있었나 하는 의문이 가장 먼저 든다. 그러고보면 예상치 못하게 갑자기 나타난 명절용 중편 영화, 당연히 예산 수준은 맛소금이었을 것이고, [오즈의 마법사]와 아무 연관도 없는데 오마주랍시고 흑백으로 찍었다? 급하게 만든 분장이랑 CG 어색한 거 감추려고 머리 좀 썼네.


할로윈 특별 에피소드라고 하지만 이제까지의 마블을 생각하면 아무 의미없이 포석도 없이 오로지 순수한 팬서비스용 단편일리는 없지. 차후 새로 런칭할 "블레이드"나 "고스트 라이더" 등의 어반 판타지 세계관을 위한 데모 버전 혹은 전단지 쯤은 될 것이다. 스나입스 배우 경력을 진짜 지옥으로 보냈던 [블레이드 3]의 멀티 엔딩 중 하나가 늑대 인간 관련이었던 걸 생각하면 그게 맞을 거야.


설마 대놓고 "더 씽"? 에이 아무리 케빈 파이기라도 그것 까지 런칭할 수 있을까, 라고 매번 놀라면서도 또 한 번 의심해본다.


총평.
대충 다른 영화 쿠키에 나왔어도 됐을 캐릭터를 50분 동안 소개하는 느긋함. MCU판 샌드박스야 뭐야.






연출 마이클 지아키노
각본 헤더 퀸, 피터 캐머런

핑백

덧글

  • 잠본이 2022/11/01 11:25 #

    영화에서 하기엔 아까운 짓을 드라마 통해서 이리저리 질러보는 느낌이군요...
  • 멧가비 2022/11/01 23:32 #

    이놈들이 돈 받고 파는 단품 아니라고 연습장 쓰듯이 하고 있어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