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저스 The Avengers (2012) by 멧가비


인 파이팅과 아웃 복싱을 오가는 미들급 복서와도 같다. 씨름 선수의 하체 컨트롤과도 같다. 이 영화의 성공 요인은 바로 '밸런스'에 있다. 공수완벽, 액션과 드라마와 개그의 황금 비율. 그리고 등장 인물들에 대한 효율적인 통제.


당시 아직 '다크 나이트'의 성공의 여운이 남아있었고 그 무게감의 여파가 채 가시질 않아서, 슈퍼히어로 영화는 어둡고 무겁게, 라는 분위기가 알게 모르게 만연해 있었다. 마침 '다크 나이트 라이즈'가 개봉하는 해였다. 그런 와중에 '좆까 그런 게 어딨어. 그냥 재밌으면 됐지'라는 듯한 패기를 뿜으며 웃기고, 까 부수고 그게 전부인 본작이 대성공을 거둬줬다. 다크의 아류가 나오기도 전에 판을 뒤엎었다. 따지고보면 이 쪽의 분위기가 장르의 정통에 가깝다.


마블이 장르의 벽을 하나 정도 깬 느낌이다. 각각 영화 하나 씩을 끌어가는 주인공들이 한 영화에 모였음에도 오버스럽지 않고 딱 좋은 또 하나의 영화가 만들어진 건, 이른바 '팀 히어로 무비'의 가능성을 마블이 가장 먼저 증명해냈다는 것.


깐죽이 아이언맨과 씩씩이 헐크의 투톱 체제는 완벽하고 아름다웠으며 질세라 고군분투한 토르와 캡틴 아메리카 두 돌쇠도 좋다. 블랙 위도우와 호크아이도 1진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면서 결코 밀리지 않는다. 그 와중에 닉 퓨리와 마리아 힐도 제 역할을 한다. 캡틴 아메리카의 드라마가 펼쳐지는 삭제 분량이 다소 아쉽다.


슈퍼히어로 영화의 불문율 중 하나는 '악당이 좋아야 영화가 좋다'는 거였는데, 이 영화는 그것 역시 깼다. 로키는 이미 익숙하고 치타우리는 허접한데 영화는 그에 아랑곳 않고 최상이다.


장르적 실험이 성공이었다는 결과물이기 때문에 슈퍼히어로 장르를 떠나서도 영화사 자체에 어떤 획을 그었다고 볼 수 있다. 결국 치밀하고 완벽한 기획의 승리다.



핑백

  • 지옥616 : 에이전트 오브 쉴드 Agents of S.H.I.E.L.D. S01E19 2014-04-24 13:39:48 #

    ... 이면서도 늘 냉철한 게 콜슨의 이미지였는데 요새들어 상당히 감정적이다. 감정적일 뿐만 아니라 감정에 뽐뿌 받아서 이성적인 판단력도 약간 흐려지는 듯할 정도. 그래도 그 '첼리스트'를 드디어 만났으니 이젠 다시 원래의 콜슨으로 돌아오지 않을까 기대함. 흑형한테 홀랑 넘어간 시몬스를 쳐다보는 피츠는 금세라도 울음을 터뜨릴 것 같다. 옆에서 되게 멋진 척 ... more

  • 지옥616 : 스피릿 / The Spirit (2008) 2014-04-29 10:09:59 #

    ... 아이스너는 퓰리처상까지 받은 업계의 전설이다. 그런데 이 영화를 보면 그딴 거 알게 뭐냐, 가 된다. 차라리 자기 만화갖고 만들었으면 조금 나았으려나.배우개그 한 자락,닉 퓨리랑 블랙 위도우의 신명나는 악당 포스!! ... more

  • 지옥616 : 에이전트 오브 쉴드 Agents of S.H.I.E.L.D. S01E22 시즌 피날레 2014-05-16 03:33:45 #

    ... '어벤저스'에 나왔던 그 졸라짱센총 또 써먹은 콜슨. 주인 잃은 똥개 꼴이 된 워드 졸라 쌤통이다. 개럿 다시 살아나길래 좀 짜증날라 그랬는데 콜슨의 시원한 사지분해 한 방. 시몬스한 ... more

  • 지옥616 :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2014) - 우주 제일 꼴통 군단의 5인 6각 2014-08-01 22:53:25 #

    ... 코어까지 영화로 선보였다. 어느 순간이 되면 마블은 만화책 안 보고 매년 개봉하는 영화에 드라마만 봐도 될 것 같다. DC는 이걸 언제 따라잡냐 대체. p.s 3 - 많은 사람들이 어벤저스와의 크로스오버를 기다리고 있는 와중에, 난 되려 에오쉴과의 크로스오버를 상상한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서 가장 큰 스케일과 가장 인간적인 장르의 결합, 존나 쩔 것 같은 ... more

  • 멧가비 : 2016년 극장 영화 베스트 2016-12-07 17:18:54 #

    ... 1.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개인적으로 액션 영화라면 차갑고 건조한 것 보다는 인물들이 감정적으로 싸우는 걸 선호하는데, 감정 싸움으로는 올해 이게 끝판왕이었다. [어벤저스] 때 부터 무려 7년을 반목하며 끌어 온 감정선이니. 원래 좀 그런 편이지만 올해 유독 장르 편향적으로 영화를 봤다. 굳이 따지자면 지난 영화는 다양하게 봤지만 ... more

덧글

  • rumic71 2014/04/19 14:54 #

    동감입니다. 안그래도 미국이나 일본이나 히어로물답지 않은 히어로물이 만연하던 분위기였는데 기분이 참 좋았습니다.
  • 멧가비 2014/04/20 06:48 #

    일본에도 그런 분위기가 있었습니까.
  • rumic71 2014/04/20 18:03 #

    특히 라이더 시리즈가 유독 그랬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