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저스 2 에이지 오브 울트론 The Avengers: Age of Ultron (2015) by 멧가비


[어벤저스] 1편에 이어 역시나 아이언맨단독 시리즈의 후속작 같은 느낌이 강하다. 사건의 원인부터 해결책인 최종병기까지 전부 토니 스타크의 손에서 나왔다는 점이 그러하며, 팀 내분의 시발점도 해결책도 모두 토니라는 점은 1편과 같다. 같은 맥락이지만, 어벤저스 멤버들이 각자 연관된 조연들의 등장에서도 마찬가지. 팔콘이나 헤임달이 까메오 수준이라면 워머신의 분량은 그들에 비하면 월등히 많다. 이쯤되면 정말 [아이언맨] 단독 시리즈가 더 이상 나오지 않아도 아쉽지 않을 수준이 아닌가.


한 편에 모두 소화하기엔 조금 많은 새 인물들. 덕분에 기존 인물들의 분량은 조금씩 손해를 본다. 막시모프 남매와 비전 중 어느 한 쪽으로 확실히 비중을 몰아주던가 아니면 한 쪽만 나오는 게 나았을 것이다. 덕분에 비전은 마치 데우스 엑스 마키나처럼 뚝딱 하고 나와버리는 인상이 강하며, 폴 베타니의 얼굴 데뷔라는 점에서도 아쉬움이 남는다.


울트론 양산 버전들이 쉴 새 없이 뻥뻥 터져대서 정신이 없다. [아이언맨 3]의 크리스마스 파티 프로토콜이 영화 내내 계속되는 듯한 피로감이 발생한다. 양산형 악당은 늘 약한 법. 덕분에 울트론 군대는 김밥 만 은박지처럼 가볍게 찢어진다. 속도감 있는 액션 연출에는 좋으나 "진짜 울트론"이라는 메인 악당 캐릭터의 존재감에는 오히려 자충수. 때문에 이어지는 액션 시퀀스에도 무감각해진다. 각자 포지션을 분담했던 전작의 시가전의 쾌감에는 미치지 못한다.


어벤저스 6인방의 팀웍이나 내분 등의 '관계'적인 스토리는 긴밀하게 다뤄지지 않는다. 그 중 새로운 관계를 형성하는 건 헐크와 블랙 위도우 뿐. 하지만 그 둘의 러브라인도 왠지 쇼 비즈니스같은 느낌. 슈퍼히어로 둘이 우결을 찍고 있다.


울트론은 기묘한 악당이다. 압도적인 무력의 금속 대마왕을 기대했으나, 로키보다도 더 입만 산 개구쟁이 악당. 어떤 면에서는 정말 그 부모나 마찬가지인 토니 스타크의 안티테제이기도 하다. 일장일단이 있겠다. 곱씹으면 재미있는 캐릭터겠으나 깊은 인상을 남기진 못한다.


하이드라는 이제 거의 다 잡은 듯 하고 쉴드의 잔여 세력은 어벤저스의 백업 팀으로 흡수된 듯 하다. 닉 퓨리도 돌아오고 헬리캐리어도 건재한데다가 본 스트러커 남작을 잡고 나서 자축 파티까지 하고 있다. 이쯤 되면 콜슨 팀은 왜 애먼데서 개고생들을 하고 있는 건가 싶은 의문이 든다.


아무튼, 여러모로 산만하고 빽빽하고 정신 없는 가운데 또 분량 못 챙기고 소외된 "대장" 캡틴. 그리고 까메오 수준인 닉 퓨리.


비판의 여지가 많으나 멋지고 재미있는 영화인 것이 사실이다. 기대만 엄청 부풀려놓고 1편보다 크게 뛰어나지 않다는 점이 실망스러울 뿐이지, 바꿔말하면 1편보다 떨어지지도 않는다는 소리다. 큰 흐름이 좋지 않으나, 부분적으로 좋은 장면들의 총합이 더 크다. 어쨌든가 한 번은 더 보겠지.





연출 각본 조스 위든


-----------------------------


좋은 점.

주변 인물들 한 번씩은 얼굴을 비춰 준 점이 좋았다. 특히 페기 카터는, 환영으로나마 약속을 지킨 셈이어서, 보기 좋으면서도 쓸쓸하다. 페퍼와 제인은 혹시나 기대했지만 역시나 등장 없고.


액션 시퀀스가 굵직한 몇 개로 구성되기 보다는 파편화 되어 여기저기 배치된다. 질리는 감 있으나 그 와중에 멋진 장면은 정말 멋지다. '베로니카' 시퀀스는 이미 공개된 장면, 알면서도 놀란다. 그 한 장면으로도 산만한 구성을 충분히 보상한다.



잡다한 생각들

- 엘리자베스 올슨은 약간 미친년으로 나와도 예쁘다. 근데 사실 생각보다 그렇게 미친년도 아니었음.


-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모킹버드가 영화 시리즈에 편입될 가능성은 사실상 제로.


- 호크아이와 블랙위도우가 거의 공식 커플처럼 여겨졌었는데 반전 아닌 반전이다. 하긴 그러고보면 둘이 커플이라고 대놓고 보여주는 단서는 사실 하나도 없었다.


- 비전과 스칼렛 위치 커플 성사는 과연 가능할 것인가. 난 반대.


- 가진 건 활과 화살 뿐이라는 호크아이의 자조적 농담은 코믹스의 분위기를 꽤 반영한 듯 해서 웃긴데 슬프다.


- 헬렌 조, 생각보다 많은 분량에 놀랐다. 전편의 호크아이처럼 메인 캐릭터가 세뇌되면 분량을 손해보지만 조연이 세뇌되니까 되려 이득이네.


- [윈터솔저]에서 인사이트 실행 버튼 안 눌렀던, 그 깡다구 좋던 쉴드 IT 요원도 반갑다.


- 드라마 쪽을 의식한 설정들이 꽤 보인다. 닉 퓨리의 '난 이제 누구의 보스도 아니야' 발언은 에오쉴에서 콜슨에게 국장을 넘겨 준 스토리를 반영한 것일테고, 싸움의 무대를 다른 나라로 설정한 것도 드라마 쪽 세계관과 충돌하지 않기 위해서인 듯 하다.


- 캡틴이 언급한 '리얼 쉴드'는 현재 에오쉴의 파벌 싸움 스토리와 관련이 있는 떡밥성 발언일까 아니면 그냥 관용적인 어구일 뿐일까.


- 이제 워머신, 팔콘도 정식으로 어벤저스 멤버가 되는 듯 한데, 이미 전장에서 잔뼈가 굵은 군인 출신들이 비전, 스칼렛위치같은 초짜 초능력 괴물들이랑 같이 훈련을 받는다는 게 좀 웃기다. 심지어 워머신 로디는 복무 기간으로만 보면 캡틴아메리카보다 짬밥이 밀리지도 않을 것 같은데.


- 어벤저스 어셈블 왜 안 해. 밀당 잘 하네.


비전까지 추가 됐으니 이제 이 구도가 갖춰졌구나.




핑백

  • 멧가비 : 에이전트 오브 쉴드 시즌 피날레 2016-05-21 11:32:24 #

    ... 상징하는 emo 스타일 알겠으니 그만하고 원래 스타일로 돌아와주길 emo 스타일을 하더니 비행청소년이 되었어 다음 시즌 떡밥 AIDA라는 이름의 여성형 인공지능 등장프라이데이가 안 떠오를 수가 없는데 에이다를 위해 준비했다는 현실 몸뚱이 다음 시즌은 에오쉴판 울트론이나 비전 같은 거 나오나보다. ... more

  • 멧가비 : 2015년 극장 영화 베스트 10 2016-05-24 14:11:05 #

    ... 볼 거리로 샤워를 한 기분만으로도 충분히 만족스러웠다. 어설프게 새로운 노선 안 타도 좋으니 계속 더 많은 볼거리로 시리즈를 이어 나갔으면 한다. 4. 어벤저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영화를 기다리고 있을 때만 해도 당연히 올해의 영화가 될 줄 알았는데, 뚜껑 열어 본 결과물은 생각보다 별로였고 마침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 more

  • 멧가비 : 로보캅 리메이크 RoboCop (2014) 2016-06-29 14:31:57 #

    ... 환함으로서 자신의 역할을 결정한다. 빅 브라더 로봇으로 남는 대신 인간(성을 가진) 영웅으로 거듭나기를 선택한 것. '줄을 끊은 피노키오'라는 비유는 '에이지 오브 울트론'보다 이 영화에 더 알맞다. 뚝 떨어진 영화의 관람 등급 만큼 여러모로 안전한 리메이크. 디테일한 부분은 조금 덜 자극적으로 묘사해, 보다 상업적인 영화로 ... more

  • 멧가비 : 시빌워의 캡틴과 토니 스타크 2016-07-02 15:27:49 #

    ... 전대미문의 사건까지 발생하자 수트들을 전소(全燒) 시킨다. 같은 실수의 반복이다. 그리고 같은 실수의 또 한 번의 반복이 최악의 사태로 번졌으니, 바로 소코비아 사태. 영화 도입부에서 아이언 리전들을 이용해 소코비아의 군중들을 통제하는 모습은 그의 통제광(control freak) 성향이 구체적인 행동으로 옮겨진 ... more

  • 멧가비 : 토니 스타크와 로보캅 2016-07-02 15:27:58 #

    ... 리메이크판 '로보캅' 도입부에서, 매톡스가 군수 로봇들을 통솔하며 테헤란 시민들을 검문하는 장면. 이는 '에이지 오브 울트론'에서 토니 스타크의 아이언 군단이 소코비아 군중들을 통제하던 모습과 흡사하다. 어쩌면 '로보캅'에서 옴니콥이 그리는 비전, 그리고 실제로 꽤 이룩해놓은 압 ... more

  • 멧가비 : MCU 탐구 - 2017년 기준 악당 베스트 5 2017-11-28 15:54:17 #

    ... 5 울트론 [어벤저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한 번 보면 뜬구름 잡는 소리나 하는 은박지 유령 같다. 두 번 이상 보면 캐릭터의 진가가 보인다. 토니 스타크의 야심에서 태어난 마블판 '프랑켄슈 ... more

  • 멧가비 : MCU 탐구 - 마블 유니버스 여성 캐릭터 베스트 2017-11-28 21:44:08 #

    ... 싶을 정도로 이상한데, 이상하면서도 뭔가 저거 없이는 허전할 것 같은 계륵의 맛. 케이트 블란쳇이 아닌 다른 누군가가 저랬어도 괜찮았을까. 4 로라 바튼 [어벤저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쉽게 생각하면 시골에서 살림하고 아이들 기르는 평범한 가사 노동자. 하지만 그냥 그런 주부 캐릭터로만 평가절하할 수는 없는 게, 애초에 이 세계관이 ... more

덧글

  • 제드 2015/04/24 00:31 #

    저 허여멀건한 애가 비전이군요
  • 멧가비 2015/04/24 13:08 #

    저 게임으로 먼저 접한 사람들한텐 올백 비전이 진리지요
  • 450 2015/04/24 00:36 #

    재밌는점중에 하나가 1편에서는 호크아이만 세뇌 당했는데
    2편에서는 호크아이만 빼고 모두 세뇌당하죠..
  • 멧가비 2015/04/24 13:09 #

    그러고보니 같이 세뇌 당했던 셀빅 박사도 멀쩡하게 나오네요.
  • 잠본이 2015/05/04 00:26 #

    그래서 요런글을 쓴 적이 있죠 https://twitter.com/zambony76/status/594192536496787456
    묘하게 2편에서 신분상승한 호구아이...
  • 450 2015/04/24 00:37 #

    비전도 토니스타크의 자비스의 영향으로 빨갱이 된거아닌가 싶어요..
    대신 아이언맨 빠지고 워머신이 들어오니 색깔은 대충 맞는듯?
  • 잠본이 2015/05/04 00:24 #

    붉은걸로 치자면 원작이 훨씬 붉은 얼굴이죠. 영화에선 이상하게 보라색이 된듯
    http://marvel.com/characters/64/vision
  • 닛코 2015/04/24 00:46 #

    페퍼랑 제인은 계약 문제때문에 등장하기 어려울듯 해요. 아마 아이언맨 쪽 사람들은 더는 나오기 힘들지 않을까 싶어요.
  • 멧가비 2015/04/24 13:10 #

    아 계약문제가 있었죠 참...게다가 몸값들도 무시 못할 여인들이니..
  • 잠본이 2015/05/03 23:51 #

    1편에서도 사진만 나와서 사람 슬프게 했던 제인ㅠㅠㅠㅠ
  • 아돌군 2015/04/24 01:39 #

    저도 저 게임 생각했습니다.

    그나저나 비전 비주얼은 저 게임버전이 친숙한데...ㅠㅜ
  • 멧가비 2015/04/24 13:10 #

    저 게임으로 먼저 접한 사람들한텐 올백 비전이 진리지요 2222
  • 잠본이 2015/05/04 00:30 #

    자막에선 그냥 '이게 진짜 쉴드지'로 축약해 버렸지만 실제론 '이게 바로 진짜 쉴드가 해야 할 일이지(This is what the real SHIELD was supposed to do)'인가 뭐 그 비슷한 거였으니 그냥 비유인듯요. 아마 캡틴은 드라마 쪽 상황에 대해선 힐보다도 모르고 있을 가능성이 크지 않을까요.
  • 멧가비 2015/05/04 14:04 #

    네, 그 대사 듣고 생각한 거예요. 캡틴이 알든 모르든 그게 떡밥으로 작용할 수는 있으니까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