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Super (2010) by 멧가비


킥애스 시리즈에서 활극성과 유머를 싹 걷어내면 이 영화같은 물건이 남을 것이다. 즉, 불순물을 제거하고 남은 진성 또라이 블랙 코미디, 엑기스 오브 엑기스 같은 싸이코 코미디라는 소리다.


일생 통틀어 아내를 만난 게 유일한 행운인 한심한 남자가 그 아내를 잃고 분노한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가면 쓴 자경단이 되는데 그 결정적인 결심의 계기도 한심하고 실행에 옮기는 과정 모두 한심하다. 김지운-송강호의 [반칙왕]이 드라마를 버리고 싸이코 코미디를 택하면 이런 영화가 되었을 수도 있을 것이다.


너무 한심해서 불쌍한데, 불쌍하지만 한심한 남자. 순수함과 광기 사실은 별 차이 없는 그 두 영역을 아슬아슬하게 오가면서 어쩌면 현실보다도 더 시궁창같은 삶을 사는 남자가 가면 하나 쓰고 폭력의 세상에 들어가는 순간 관객은 더 이상 헤프게 웃을 수가 없게 된다. 만화처럼 극적인 파워업, 믿음직한 사이드킥도 없다. 사이드킥을 자처하는 리비는 분노조절장애 환자라서 없는 게 나을 정도인 인간. 한심한 영웅이나 아슬아슬한 사이드킥이나 용기만 가상하지 결코 그 이상이 되지 못한다. 모두가 폭력의 광기에 사로잡혀있다. 그걸 코미디라고 하고 있는, 그런데 또 그게 못 웃겠으면서 웃기고 웃긴데 못 웃겠는, 제임스 건 이 미친 양반아.


보는 내내 짠하고 갑갑하지만 그나마 결말이 희망적이다. 그나마 겨우 데려온 아내가 다시 떠나버렸지만, 프랭크의 분노의 원친 자체가 사라진 셈이니 오히려 폭력의 광기를 놓고 새 출발할 기회로 삼을 수는 있지 않을까. 그런데 개인적으로는 왠지 영화의 엔딩 시점에서 머잖아 프랭크가 미쳐버리거나 자살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행복한 자들은 거만합니다."

인상적인 대사다.






연출 각본 제임스 건

핑백

  • 멧가비 : 어벤저스 인피니티 워 Avengers: Infinity War (2018) 2018-04-28 11:40:00 #

    ... 의 반감을 굴복시키는 힘이 느껴진다. 타노스는 사실 개인적으로 썩 선호하지 않는 캐릭터다. 자신이 옳은 일을 한다고 믿어 의심치 않는, 공명심에 취한 과대망상 환자. [슈퍼]에서 주인공 프랭크는 슈퍼히어로라는 망상에 빠져, 그저 새치기 했을 뿐인 시민을 둔기로 후려쳐 머리를 깨버린다. 스케일이 다를 뿐, 타노스는 내게 딱 그 정도의 ... more

  • 멧가비 : MCU 10주년 재감상 리뷰 -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Guardians of the Galaxy (2014) 2018-06-16 15:20:28 #

    ... 놨던 바로 그 곳이다. 건은 촉수괴물과 좀비가 날뛰며 혈육을 사방에 뿌려대지만 웃기기만한 SF 호러 코미디 [슬리더]로 감독이 된다. 그리고 그의 첫 슈퍼히어로 영화 [슈퍼]에서는 슈퍼히어로라는 망상에 빠진 우울한 중년 아웃사이더를 주인공을 내세운다. 건의 대표작들에는 이율배반이 있다. 감독 데뷔작인 [슬리더]는 촉수 괴물과 좀비 떼 ... more

  • 멧가비 : 제시카 존스 시즌3, 디펜더스 마지막 이야기 2019-07-09 02:23:59 #

    ... 세 시즌을 통틀어 비유하자면 [핸콕]으로 시작해서 [슈퍼]로 끝난다고 볼 수 있다. 즉, 제시카로 시작해 팻시로 끝나는 긴 이야기. 공명심, 열등감 등등이 복잡하게 뒤엉킨 팻시의 내면. 그 근간에는 어머니로부 ... more

  • 멧가비 : 더 보이 Brightburn (2019) 2020-05-18 14:36:56 #

    ... 로 장르'는 과포화된지 오래다. 이제 슈퍼히어로는 그 자체로 장르가 아니라 다른 장르에 신선함을 불어넣는 옵션 쯤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루저의 목불인견 블랙 코미디인 [슈퍼]라든가, 본질은 가족 코미디인 [인크레더블즈] 등을 예로 들 수 있으며, 장르의 명가인 '마블 스튜디오' 역시 슈퍼히어로의 첩보물, 슈퍼히어로의 사이키델릭 등으로 ... more

  • 멧가비 :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The Suicide Squad (2021) 2021-09-26 06:22:34 #

    ... 등 기본적인 플록 구성은 전작과 동일한테도 전작처럼 지루하지는 않다. 제임스 건이 언더독 캐릭터들을 다루는 데에 재능이 있다는 것을 새삼 증명한다. 그의 장편 데뷔작 [슈퍼]의 주인공이 여러 명 나오는 구성이라 볼 수 있겠다. 하지만 소문난 맛집이 소문만 너무 크게 난 건가. "그 제임스 건"이 전권을 쥐고 진두지휘한 작품 치고는 대 ... more

덧글

  • 잠본이 2015/07/16 23:09 #

    이게 나왔을 때만 해도 이 감독이 가오갤같은걸 찍을줄은 아무도 상상 못했겠죠(...)
  • 멧가비 2015/07/16 23:49 #

    감독 본인도 몰랐을걸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