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 페이스 La cara oculta (2011) by 멧가비




이것 저것 많이 때려 넣긴 했는데 어느 것 하나 제대로 쭉 뽑아내진 못 한다.


1.
사라진 여자에 대한 미스테리를 위주로 감상하기엔, 플롯 자체가 추리에 집중하지 않는다.


2.
여자의 흔적과 사념이 남아있는 듯한 빈 집에서 제2의 여자가 느끼는 경계적 공포를 다루는 척 하지만, 반전은 반전이라고 하기 애매한 타이밍에 실체가 드러나고 트릭은 싱겁다.


3.
사랑을 확인하려는 여자의 심리에 대한 남자들의 공포에 대해 다루는 게 아닌가 싶은 순간이 있다. 그러나 작중에서 남자가 입은 정신적, 육체적 해가 전혀 없다. 남자는 아무 것도 모른채 좆 꼴리는대로 할 거 다 하고 돌아다닌다.



영화 전체를 요약하면, 난봉꾼 새끼는 신났고 그를 둘러 싼 여자들만 동족혐오적인 질투 배틀을 벌인다, 정도. 어느 하나 갈피를 잡지 못한 점이 아쉽다. 거울 뒤에 갇힌다는 아이디어 하나만 믿고 서사와 플롯은 방치해버린 게으른 영화다.


그래도 묘하게 을씨년스러운 분위기와 연출은 꽤 괜찮아서 몰입감은 좋다. 초현실적인 이미지들 뿐. 죽어가는 각본에 연출이 인공호흡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