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바렐라 Barbarella, Queen Of The Galaxy (1968) by 멧가비


사이키델릭 키드가 가벼운 약물을 흡입하고 자다가 꾸는 몽정 꿈이 이 영화처럼 생겼을 것 같다.


이 영화가 가끔 유쾌한 섹스 코미디 스페이스 오페라로 소개되는 경우가 있더라. 나는 이 영화를 처음 봤을 때, 섹스를 테마로 한 프랑스 전위 예술처럼 느꼈다. 하지만 모두 틀렸다. 이 영화는 몹시도 우울한 디스토피아 영화에 가깝다. 40세기의 지구는 손바닥을 맞대어 뇌파로만 섹스하는 세상이라고 한다. 이보다 더한 디스토피아를 나는 상상해 본 적이 없다. 전쟁통 험난한 피난길 여정 중에도 사랑은 싹 트고 아기가 태어난다 했거늘.


영화의 배경인 외계는 그나마 육체적인 섹스를 나눈다고는 하지만 그 수준이나 개방성 역시 의심된다. 오죽하면 지구 여인과의 동침 한 번에 천사가 날개를 펴겠는가. 오죽했으면 여왕이라는 사람이 남녀를 불문하고 눈에만 띄이면 꼬시려고 혈안이겠냐는 말이다.


그런 면에서 바바렐라는 슈퍼히어로에 가까운 영화일 수도 있겠다. 영화 속 바바렐라는 성 해방의 투사다. 오르가즘을 '제공'하는 기계를 파괴하는 부분에서 확신이 든다.


핑백

  • 멧가비 : 오스틴 파워스 Austin Powers: International Man Of Mystery (1997) 2018-11-03 14:21:25 #

    ... 어벤저스]</a>나 '007 시리즈, [6백만 달러 사나이], [국제 첩보국 (The Ipcress File, 1965)] 등의 작품들에 대해 아는 바가 전무하더라도 그냥 이 영화 자체만으로도 웃을 수 있다. 즉 패러디를 담는 그릇 자체에 뛰어난 오리지널리티가 있다는 말이다. 기본적으로 오스틴 파워스라는 어글리 섹시 캐릭터가 재미있으며, 60년대 히피 문화에 젖어있던 영국 탕아가 2천년대의 상대적으로 보수적인 문화와 충돌하면서 빚는 해프닝이 주요 웃음 ... more

덧글

  • rumic71 2016/05/16 22:26 #

    제인 폰다가 인형처럼 예쁘게 나와서 좋았지요. 그 외에는 두란두란의 원네타가 이 작품이었다는 점...?
  • 포스21 2016/05/16 23:07 #

    흠 이것도 한번 보고 싶은데...
  • 카미유실크 2016/05/17 12:24 #

    꼴잘알 감독이 만든 은은한 꼴림의 미학..
  • 파란 콜라 2016/05/23 00:40 #

    볼만하겠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