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호라이즌 Event Horizon (1997) by 멧가비


흥미로운 요소와 아쉬운 부분들이 혼재하기 때문에, 떠올리면 늘 미묘한 기억인 영화다. 당시 '매드니스'의 광기에서 미처 덜 빠져나왔던 나는, 매드니스보다 더 무섭고 미친 영화라는 누군가의 추천에 이 영화를 선택한다. 다행히 대여중은 아니었다.


더 멀리 나아가려는 인간의 우주 과학 욕심이 결국 지옥에까지 도달했다는 큰 주제가 멋지다. 허를 찌르는 상상력이다. 지옥이란 땅 속 깊이 들어가다보면 언젠가 나오는 곳이던가 아예 다른 차원 어딘가에 있을 거라 생각했지, 우주선이 웜홀을 통해 갈 수 있는 곳이라고는 생각지 못했었다.


지옥의 광기에 전염되어 우주선 내부 또한 또 하나의 작은 지옥이 된다는 컨셉도 멋지다. 하지만 거기 까지였다.


익숙한 요소들을 짜깁기한 것 이상에서 더 나아가질 못한다. 숏 컷들로 빠르게 훑지만 말고 좀 더 구체적으로 끔찍한 지옥을 보여줬어야지. '지옥은 그냥 단어에 불과하다'는 샘 닐의 말이야말로 그냥 말 뿐인 셈이다. 최소한 이벤트 호라이즌의 원래 선원들처럼 등장인물들도 서로 죽고 죽이는 식으로 전개될 줄 알았는데 그 마저 아니다. 진짜 지옥같은 영화라면 내가 마치 지옥에 와 있는 듯한 체험을 해야하는데, 딱 3자적인 시점에서 관조적인 공포만 느껴진다. 한 마디로, 지옥이라고 폼은 잡는데 뭐가 어떻게 지옥인지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역시 이런 류 영화들이 그러했듯이 미술은 훌륭하다. '에일리언 시리즈'나 '뱀파이어'처럼 마치 본 적도 없는 생물의 내장을 닮은 기괴한 디자인과는 또 다른, 음습하고 불길한 우주선 내부 디자인이 마음에 든다. 정확히 뭐였는지는 모르겠지만 이벤트 호라이즌 호의 통로 파트인가가 인간의 눈 모양을 하고 있는데, 마치 지옥에서 지켜보고 있는 악마의 시선을 은유한 듯 해서 멋지다.



기대보다 재미 없어서 실망했던 기억도 있지만 전체적으로는 그래도 좋아하는 영화이긴 하다. 적어도 우주 활극인 줄 알고 본 사람들보다는 나았을테니까. 게다가 이 영화가 아니었다면 없었을지 모를 '닥터 후'의 몇몇 재미있는 에피소드들도 있고.


분명 당시에는 비디오 테이프 케이스에 피칠갑을 하고 도끼인지 뭔지를 들고 있는 샘 닐의 전신 그림이 있었다고 생각했는데, 다시 찾아보니 그런 포스터가 아니더라. 그럼 내가 기억하는 그 미친 샘 닐 그림은 무슨 영화란 말인가. 분명 매드니스는 아닌데.




연출 폴 W.S. 앤더슨
각본 필립 아이즈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