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왕 랄프 Wreck-It Ralph (2012) by 멧가비


얼핏 '토이 스토리'의 아케이드 게임 버전으로 보이기도 하는데, 이 영화는 그보다 조금은 더 인간적인 내면에 접근하는이야기를 건드리고 있다. 어찌보면 비슷한 소재이면서도 정반대의 입장을 취하는 영화로 볼 수도 있는데, '토이 스토리'의 장난감들은 장난감으로서의 자아에 자부심을 느끼는 듯 역할에 충실하는 것이 가장 큰 목표이지만 이 영화의 게임 캐릭터들은 그들의 행동 모두가 게임 캐릭터로서 행해지기 보다는 그들만의 주체성과 독자적인 룰을 가진 것처럼 묘사된다.


영화에서 랄프는 Buzzkiller 쯤으로 뭉뚝하게 묘사되지만 사실은 일종의 "역할론"에 갇혀있는 인물이다. 랄프는 신분에 갇혀 능력 발휘를 제한 당하는 사회적 약자일 수도 있으며, 당연하다는 듯이 착취 당하는 노동력의 부당함에 맞서 싸우는 노예 영웅일 수도 있다.


사회적 약자라는 맥락에서 서브 주인공인 바넬로피 역시 그 궤를 함께 한다. 다 똑같이 생긴 게임 안에서 "특성이 다르다"는 이유로 배척당하는 부분이 마치 현실 세계의 장애인에 대한 은유처럼 읽힌다. 능력은 출중하나 신분에 갇혀있는 랄프와 신분은 동등하나 신체 조건으로 차별 받는 바넬로피의 파트너쉽인 건데, 바넬로피가 탄 레이싱 카를 랄프가 천천히 밀어주는 장면은 마치 휠체어를 밀어주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개인적으로는 '월트 디즈니'가 깊은 이야기를 하기 시작하는구나, 라고 느끼게 된 시점이 이 영화부터다. '주토피아'처럼 오버하다가 또 다른 편견을 낳지도 않는, 딱 적절한 선이었다고 생각한다.


펠릭스도 곱씹어 볼 필요가 있는 캐릭터다. 기본적으로 펠릭스는 게임 속 시민들처럼 랄프를 배척하는 세력은 아니다. 친구라고 부를 정도로 가까운 사이는 아니었지만 적어도 역할에 갇히지 않는 랄프 그대로의 모습을 알고 있음과 동시에 랄프의 파괴적 역할의 의미에 대해서도 이해를 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먼저 나서서 랄프의 자리를 만들어 주기는 커녕 시민들의 따돌림을 방관하고 있다는 건, 기본적으로 선하거나 중립을 유지하면서도 정치에 무관심한, 혹은 사회 정의에 참여하지 못하는 불특정 다수의 대중을 상징하는 캐릭터로 해석해도 무방하지 않을까.


놓치기 쉽지만 칼훈 역시 랄프처럼 역할론에서 벗어난 캐릭터다. 칼훈이 미망인이라는 건 실제로 겪은 일이 아니라 "설정"일 뿐이다. 그런 칼훈이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펠릭스와 진짜 결혼을 한다는 것 역시 "역할적 제한"을 극복하고 자아의 주도권을 되찾은 결말이다. 다만 그 주도권을 스스로 찾기 보다는 펠릭스에 의해 구원된 것처럼 묘사되는 것이 한계라면 한계일 수 있다.


메달 따려고 고군분투하는 랄프의 모습에서 '은전 한 닢'이 떠오른다. 랄프는 그저 메달 한 닢이 갖고 싶었을 뿐인데.


핑백

  • 멧가비 : 레디 플레이어 원 Ready Player One (2018) 2018-06-29 15:14:44 #

    ... 춘다"는 것만으로는 어떠한 감흥도 느낄 수가 없다. 그냥 내가 그 캐릭터들 이름 구글 검색창에 쳐서 이미지 검색하는 것과 본질적으로 다를 게 없지. 비슷한 영화로 [주먹왕 랄프]가 있었는데, 차라리 그 경우에는 설정상 그 까메오 캐릭터들이 정말 그 캐릭터 본인이기라도 하지, 이 영화에서는 정말 그 캐릭터가 아니라 '오아시스' 유저들이 ... more

  • 멧가비 : 주먹왕 랄프 2 인터넷 속으로 Ralph Breaks the Internet (2018) 2020-05-19 00:09:34 #

    ... 영화에서 이게 지금 무슨 소리를 하고 있는 거냐는 생각이 든다. '쿨하게 삐딱함'을 표방하는 드림웍스 애니메이션을 따라하고 싶었던 건가. 모르겠다 이 영화. 그 [주먹왕 랄프]의 후속작이 왜 이래. 연출 필 존스턴, 리치 무어각본 필 존스턴, 리치 무어, 파멜리 리본, 짐 리어든 ...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