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인의 사무라이 七人の侍 (1954) by 멧가비


전국 시대의 막바지, 존재 가치를 잃고 낭인이라는 이름의 사회 잉여가 된 사무라이들이 작은 마을을 지키기 위해 모인다. 그러나 엉뚱하게도 사무라이들을 배척하고 힘들게 만드는 것은 도적떼가 아닌, 애초에 그들을 고용한 농민들이다.


이것은 "배후의 아군이 진짜 적이었다" 따위의 문제가 아니다. 뜻을 모아 한 공간 안에 섞이게 됐으나 근본적으로 공존할 수 없는 계급간 벽에 대한 이야기다. 세끼 식사마저 보장되지 않는 조건을 수락하며 명예롭게 죽을 자리를 찾아 고매한 사무라이 정신을 지키지만, 정작 농민들은 도적떼나 사무라이나 똑같이 약탈자로서 두려워할 수 밖에 없는 먹이서열 맨 아래의 약자들이었던 것. 지키려는 자들에게 신뢰받지 못하는 신세다.


때문에 영화는 일곱 사무라이들을 마치 활극의 주인공들처럼 씩씩하고 낭만적으로 묘사하지만 그 이면에 드러나는 씁쓸함 역시 감추지 않는다. 사무라이들은 통제불능의 상태에 빠져 작전을 방해하는 농민들을 향해 일갈하지만 이내 입을 굳게 다문다. 작중 사무라이와 농민 양쪽 모두의 아이덴티티를 가진 키쿠치요의 말마따나, 그저 땅에서 먹고 살 뿐인 그들을 우매한 대중으로 만든 것은(프레임을 씌운 것은) 사회 계급의 상대적 구조였기 때문이다. 도적떼들은 사무라이 패잔병들일지 봉기한 농민들일지 그 근본을 알 수 없다는 점에서 사회 구조가 낳은 또 다른 괴물이다. 마을을 지키다 죽어가는 사무라이들의 모습은, 그들이 만든 사회 구조에 대한 최소한의 사과가 아니었을까.


영화는 간접적으로 말한다. 선과 악이 있을 거라고 생각하는 곳에 사실은 그저 상대적인 죽고 죽임과 뺏고 뺏김이 있을 뿐이라고. 영화 속 사무라이의 입을 빌어 검으로 보낸 세월의 무상함을 말하면서, 본질적으로는 저물어가던 검의 시대에 빗대어 계급 사회의 메울 수 없는 갭 또한 영화에 쓸쓸하게 녹아있다.




연출 각본 쿠로사와 아키라



핑백

  • 멧가비 : 무사 (2001) 2017-03-25 14:33:53 #

    ... 에서 이런 그림을 다 보다니. 사실상 이 영화는 [쉬리]가 만들고 그 쉬리로 인한 한국 영화 투자 붐이 만들어낸 셈이다. 역사인 듯 야사인 듯 아리송한 기록에, [7인의 사무라이]와 [숨은 요새의 세 악인] 등을 딱 좋을 만큼 우라까이 한 구로사와 아키라 "풍"의 영화. 얻을 거 없이 싸우는 남자들의 전쟁터라는 점에서는 21세기 한국 ... more

  • 멧가비 : 황야의 7인 The Magnificent Seven (1960) 2018-11-04 09:56:44 #

    ... 원작인 [7인의 사무라이]에서 일곱 칼잡이가 농민들의 마을을 구함에 있어서는 순수한 의협심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 그 안에는, 사무라이들의 시대가 저물고 상업의 시대가 시작되면서 명 ... more

  • 멧가비 : 우주의 7인 Battle Beyond The Stars (1980) 2018-11-23 14:50:41 #

    ... [7인의 사무라이]를 리메이크한 [황야의 7인]을 또 리메이크한 기묘한 기획. 번역 제목은 [황야의 7인]에서 따왔겠지만 사실 이 영화 속 용병은 일곱 명도 아니다. "한국을 ... more

덧글

  • rumic71 2016/09/20 20:33 #

    밥 한 끼에 고용되었지만 무사의 자존심은 지킨다는 거지요. 수시로 그것을 반추해 보고 뒤집어 보고 하지만 결국에는.
  • 닛코 2016/09/20 21:44 #

    저 포스터 장면, 왠지 노홍철이 생각나고 말이죠...
  • rumic71 2016/09/20 22:01 #

    후대의 근엄한 미후네 토시로를 생각해보면 참 야릇하죠.
  • 닛코 2016/09/21 02:15 #

    노홍철 벤치마킹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