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수라 (2016) by 멧가비


맥락없는 폭력은 그저 "행해질 뿐"이고, 드라마를 동반하지 않는 살인엔 그 어떤 정서도 없다.

영화 내에서 벌어지는 모든 폭력과 살인이 그저 우연히 당하는 교통사고와 다를 바가 없다. 깊이 없이 그저 게임 캐릭터처럼 얇기만 한 캐릭터들의 행동에는 최소한의 불쾌감도 없이 그저 무감각할 뿐이다.


'비트'와 '무사'의 그 김성수 감독이 정말 맞는가. 김성수는 그 시절에 머물러 있지도 못하고 오히려 더 멀리 퇴행했더라. 얇은 캐릭터 위에 후까시를 고명처럼 올리던 감각 마저 잃은 듯 하다.


좋은 점들이 산발적으로 존재는 한다. 맨손 격투는 꽤 잘 만들었는데도 영화의 리얼함을 위해서인지 과시하지 않는 태도가 좋았다. 카체이스 장면의 흥분감 역시 좋다. 한 영역에 동시에 존재하게 된 수컷들 특유의 긴장감을 진하게 묘사해낸 점도 상당한 장점이다. 김원해만 약쟁이인 것 같지만 사실 등장하는 남자 캐릭터들 모두 서열 매기기라는 남자 세계 특유의 악습에 중독된 듯 보이더라.


그러나 그런 장점들이 드문 드문 나타나는 간격이 너무 멀고 그 사이에 들어간 것들이 영화 전체의 맥락과 완성도를 해치는 기분이 든다. 죽겠다 싶을 정도로 얻어 맞아도 붓기 한 점 없이 보존된 정우성의 미모, 거기서 이미 영화에 대한 기대를 놓았다.


정우성이 황정민과 곽도원 사이에서 줄타기를 하다가 방향을 잃고 애초에 뭘 하고 싶었던지 조차 알 수 없게 되어버리는 것과 같이, 김성수는 류승완과 나홍진 사이에서 길을 잃은 듯 하다. 누가 누굴 죽였는지, 왜 죽였는지 기억되지도 않고 기억하는 것 조차 의미가 없는 살육전. 말 그대로 그냥 존나 아수라장이다. 제목만 참 자알 지었다.





연출 각본 김성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