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질라 Godzilla (1998) by 멧가비


영화가 공개된 이후 가해진 비판들을 구분하자면, '고지라 시리즈'의 올드 팬들에겐 일관된 비난을 받은 것과 달리 일반 대중 관객 사이에선 처참한 수준은 아니었다. 적어도 흥행에서 실패한 영화는 아니다. 나쁜 영화가 아니다. 다만 영화는 "틀렸을 뿐"이다. 방향을 잘 못 잡았다.


거대 괴수를 그저 똑같은 하나의 생명체로 간주한 점은 지극히 헐리웃 답다. 인간의 생리대로 도마뱀 괴수의 임신 여부를 테스트한다는 "설정"에선 실소가 터지지만 사소한 설정 쯤이야 관객의 여유로 넘길 수 있는 부분이고, 개인적으로는 뉴욕을 초토화시킬 수 있는 거대 괴수임에도 알을 낳아 지키려는 어미의 본능 하나로 저항하다가 비극적으로 쓰러지는 고질라의 최후가 좋았다. 분명 영화 자체는 재평가의 여지가 있다.


그러나 그런 "취향"을 걷어내고 보면 남는 건 역시 본질적으로 잘못 된 "기획". '고지라'의 타이틀이 아니었더라면 적어도 헐리웃 크리처 SF 영화사엔 적당히 이름을 남길 수 있는 괜찮은 영화다. 그렇다고 해서 그저 과분한 타이틀을 얻어 부당한 평가를 받는 억울한 영화라고만 두둔할 수 있을지의 여부는 별개의 문제다. 분명 타이틀로 끌어 모은 관객의 수를 무시할 수 없을테니 말이다.


일본의 원조 고지라는 다분히 "정서"의 괴물이다. 54년의 원작 자연 재해와 핵폭탄에 대한 공포, 그리고 그것을 추상적으로 은유하는 (괴수라는 이름의)시커먼 덩어리로 채워진 영화였다. 미국의 고질라가 소설이라면 일본의 고지라는 시(詩)에 가깝다. 또한 올드 팬들에게 있어서 고지라는 분석해서 공략하는 대상이 아니다. 시리즈마다 부침은 있었을지언정 일본의 고지라는 언제나 공포의 신이었다. 괴수 장르 원조 팬들에게 고지라는 두려워하면서 동시에 숭배하는, 머리 위의 존재로 늘 군림했다.


그것을 지극히 미국적인 사고 방식에 입각해 "개척"의 대상으로 삼아 끝내 쓰러뜨린 것은, 어쩌면 괴수 장르 팬들에게 있어선 자신들이 모시는 신을 한낱 축생의 경지로 끌어내리는 만행을 지켜보는 기분이었을 것이다. 54년 고지라가 "원폭"에 대한 공포라면, 이 영화는 어쩌면 쇼와 덴노의 "인간선언"을 상기 시키는 불쾌함이었을지도 모르겠다.


즉, 영화의 평가가 나뉘는 이유가 본질적인 완성도 보다는 각자의 입장에서 오는 관점 차이에 있었던 것은 아닐까.




연출 각본 롤랜드 에머리히



핑백

  • 멧가비 : 고질라 Godzilla (2014) 2017-03-09 16:46:02 #

    ... 욕받이가 된 98년작의 직계 차기작이니 만큼 절치부심한 흔적이 많다. 지구의 왕이라고 해도 무방한 "고지라"의 위엄을 되살린 점 특히 그렇다. 98년작의 '질라'가 천덕꾸러기가 된 ... more

  • 멧가비 : 신 고지라 シン・ゴジラ (2016) 2017-03-09 16:54:22 #

    ... 는 파괴력과는 별개로 고지라의 진화, 즉 성장을 구체적으로 묘사함으로서 재앙의 신이 아닌, 이해 가능한 생물의 영역으로 끌어내린 것이 어쩌면 오히려 롤랜드 애머리히의 "질라"보다도 더 격하된 셈이니 말이다. 물론 에머리히의 영화를 싫어하지 않는 나로서는 이번의 새 고지라가 마음에 든다. 특히 유생 단계의 아가미는 "바다에서 올라온 괴 ... more

  • 멧가비 : 트롤 헌터 Trolljegeren (2010) 2018-07-18 13:03:01 #

    ... 전승, 톨킨의 판타지 괴물인 채 그대로의 트롤을 실사 화면에 데려온다. 심지어 리얼리티가 생명인 '파운드 푸티지' 형식을 취하고 있음에도 말이다. 예컨대, 98년 [고질라]처럼, 신화 속 괴물을 현대 과학이 이해-통제 가능한 무언가로 격하시키는 우를 범하기는 커녕 그 쪽 근처에도 가지 않는단 소리다. 다분히 동화적인 설정을 뻔뻔하 ... more

덧글

  • rumic71 2016/11/12 18:23 #

    이름을 잘못 붙였을 뿐, 헐리웃 몬스터 영화라고 생각하면 볼만했지요. 저는 지금도 가끔 본작의 DVD를 시스템 체크용으로 활용합니다.
  • 조훈 2016/11/12 20:27 #

    ㅎㅎ... 전 이거 굉장히 재미있게 보았는데...
  • 노을 2016/11/12 20:57 # 삭제

    제가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이 영화의 문제는 바로 이 영화의 감독 자리에다 롤랜드 에머리히를 앉힌 거였다고 봅니다.
    이 영화의 제작진들은 상당수가 일본 고지라의 팬이었는데, 정작 감독인 롤랜드 에머리히는 그런 건 안중에 없었거든요. 게다가 롤랜드 에머리히의 경우 어릴 적인가 딱 한 번 일본 고지라를 본 적은 있는데 그다지 좋아하지도 않았다고 하고.
  • 멧가비 2016/11/13 16:01 #

    네 요약하면 같은 얘기군요. 제목이 고지라가 아니었으면 되는 거였어요.
  • 잠본이 2016/11/13 23:06 #

    제작진은 고지라를 간판으로 걸고 '심해에서 온 괴물' 리메이크를 하고 싶었던게 아닐까 뭐 그런 생각도 듭니다. 속으로 해리하우젠 만만세를 외치며(...)
  • rumic71 2016/11/14 16:33 #

    하긴 레도사우루스는 지명도가 너무 빈약하니...영화 자체는 역사에 남을 물건이지만.
  • K I T V S 2017/03/10 20:57 #

    TV에서 방영했던 이규화 성우님이 주인공으로 나왔던 애니메이션 버전 고질라 스펙으로 영화가 나왔으면 나름 지금까지도 사랑받는 괴수물이 되었을텐데 원작은 약골이구아나가 되서 영원토록 참치먹는 놈으로 비하나 당할 운명이죠..ㅠㅠ

    솔직히 아예 이름이 다른 괴수로 나왔으면 계속 시리즈가 나왔을지도 모릅니다;;;ㅠㅠ
  • 멧가비 2017/03/11 14:00 #

    애니판이 국내 더빙 방영을 했었다니 놀랍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