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각기동대 功殼機動隊 (1995) by 멧가비


데이터로서의 기억과 생명적 본질 중 자아를 "실존"하게 만드는 것은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은 SF, 특히 사이버펑크 장르의 단골손님 레퍼토리다. 그러나 주인공 쿠사나기 소령은 그러한 질문에 천착해 고뇌하는 대신 대수롭지 않은 태도로 질문을 그저 질문인 채로 남겨둔다. 이 영화는 해묵은 고민에 발목을 잡히지 않는다. 대신 '인간은 어떤 기술이든 가능성만 있다면 실현시키려 든다'는 말로 미래 인간들의 어리석음을 꼬집는 제 2의 주인공 "인형사".


[블레이드 러너]의 인공 생명체인 레플리칸트들은 엄연히 생명을 가졌음에도 "인공"이라는 단서 때문에 그들의 창조주인 인간으로부터 차별 받고 착취 당하는 슬픈 존재들이었다. 공각기동대는 이 디스토피아상을 뒤집어, 모든 것이 사이버네틱화 되어 유기 조직을 가진 인간과 전뇌 사이보그 간의 구분이 무의미한 미래관을 제시한다. 즉 이 세계의 인간은 스스로들을 도구화한 셈이다.


[블레이드 러너]의 로이가 레플리칸트임에도 오히려 그 내면에 진짜 같은 인간성을 품고 있었듯, 인간들이 도구적 효율성만 추구하다가 생명체로서의 존엄을 잃는 동안 인형사는 반대로 생명체의 본질을 탐구하며, 기어코 그 나름대로의 해법을 찾아내고야 만다. 인형사는 인간도 결국 유기체로 구성된 고도의 프로그래밍 단말체 쯤일 뿐이라고 말하며, 생명의 본질은 추상적인 '인간성' 따위가 아닌 '번식'에 있다고 주장한다.


인형사는 단순한 카피에 지나지 않는 '의체'의 한계를 벗어나 진정한 번식 즉 종족화를 추구하는데, 이에 있어서 핵심적인 요소로 개성과 다양성을 언급한다. 이는 인간이 근친상간을 금기시하는 이유와도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다. 기계의 몸을 가진 AI가 유전자의 보완적 진화에 대해 깨달은 것이다.


인형사는 애초에 빅브라더와도 같은 용도로 개발된 전뇌 지성이다. 어쩌면 가장 기계적인 궁극의 AI가 인간성(고스트)을 갖는 것을 넘어 생명에 대한 통찰과 철학을 설파하는 대목은 이 영화의 백미요, 가장 큰 아이러니라고 할 수 있겠다. 인간도 하나의 프로그램으로 간주하는 그의 태도와도 유기적으로 맞닿는 논리이기도 하다. 그러고 보면 쿠사나기와는 단순히 의체 모델만 동일한 것이 아니라 진작부터 같은 생각을 공유하고 있다고도 해석할 수 있다. 쿠사나기가 토구사를 스카웃한 이유가 바로 인형사의 생명 철학과 본질적으로는 같은 곳에서 출발한 것이기 때문이다.


태생이 AI인 인형사와 인간성의 본질을 잃어버린 쿠사나기는 자신들만의 방법으로 사이버 섹스를 한 후 자식을 낳는다. 결국 영화의 전체는 다르면서도 같은 그 둘의 연애 성공담이었던 건 아닐까.


앞서 해묵은 고민을 벗어버린 영화라고 했는데, 그렇다고 장르의 본질적 고민을 아예 등한시한 것은 아니다. "내가 나라고 믿는 존재는, 사실 진짜 내가 아니라 나라고 믿고 있을 뿐인 기억 데이터일 수도" 있다는 의문을 완벽히 뒤집어, 장르 후배 매트릭스로 하여금 "내가 나라고 믿은 기억과 나를 둘러싼 공간이 진짜일까"이라는 새로운 질문을 던질 수 있는 모티브를 주었을테니까 말이다. 뿐만 아니라 AI가 의체를 통해 오프라인 세상으로 나온다는 설정은 마찬가지로 장르적 후배인 [가상현실]에 영향을 주었을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물론 매트릭스는 철학적 모티브 뿐 아니라 본작의 디테일한 비주얼을 거의 그대로 갖다 쓰기도 했다.)




연출 오시이 마모루
각본 카즈노리 이토
원작 시로 마사무네



핑백

  • 멧가비 : 내추럴 시티 (2003) 2016-12-31 23:02:53 #

    ... 역할일 뿐인지도 모호하다. 캐릭터들이 존재는 하지만 숨쉬질 않는다. 그나마 R은 한국 장르 영화의 주인공치고 엄청나게 찌질하고 비겁해서 독특한 맛이 있는 정도. [공각기동대]의 '고스트'와 '의체'에서 모티브를 얻은 것으로 보이는 '영혼 더빙'이라는 개념 역시 이야기의 주된 갈등을 유발하는 소재인 것 같지만 결과적으로 맥거핀에 그 ... more

  • 멧가비 :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셸 Ghost in the Shell (2017) 2017-07-25 15:35:38 #

    ... 전화위복인 걸까. 기존 [공각기동대]의 원작이나 오시이 마모루의 95년 극장판에 큰 애착이 없었기 때문인지 되려 아예 별개의 작품으로 놓고 보기가 어렵지 않다. 되도록이면 실사 작품을 조금 더 선호하기도 하고. 사이버펑크 장르라는 게 ...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