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센테니얼 맨 Bicentennial Man (1999) by 멧가비


아이작 아시모프의 원작은 프랑켄슈타인의 역발상인 동시에 피노키오의 어른 버젼 혹은 해방 이후의 흑인에 대한 은유가 아닌가 생각하게 되는 요소들을 갖고 있다. 자신이 누구인지에 대한 것은 사회의 시스템이 아닌, 자기 스스로 결정할 일이라는 메시지가 읽히기도 하는, 사회적 소수자들에 대한 응원 같기도 하다. 영화는 여기에 로맨스를 가미해, 마치 해방된 남자 노예와 주인 가문 규수의 결혼 결사 투쟁처럼 보이게 각색된다. 혹은 사회적으로 암묵의 금기인 모든 관계의 로맨스를 대입해도 좋을 것이다.


로봇의 시선에서 인간성을 정의하는 과정으로 영화는 진행된다. 집사 로봇인 앤드루는 자신의 몸을 점차 인간에 가깝게 개조해 나가는 과정에서 인간을 인간으로 만드는 것은 "유한함" 혹은 "불완전성"이라는 깨달음을 얻는다. 즉, 그토록 완전한 인간이 되고 싶었던 앤드루는 인간이기에 너무나 완전하다는 존재론적 모순에 부딪힌 것.


사실 앤드루는 어쩌면 운명적으로 인간성에 눈을 뜨고 인간으로의 길을 걸을 운명을 타고난 로봇이다. 인간이 되기엔 너무 완벽했으나 로봇으로서는 애초부터 결함을 가진 존재, 너무나 인간적이었다는 점이다. 게다가 작은 아씨의 유리 말 인형을 "실수로" 깨뜨리는 것이 바로 그 운명의 첫 불완전함으로 볼 수도 있겠다. 공장에서 양산되는 로봇이 "운명"이라는 걸 타고 난다는 것 부터가 재미있는 모순이다.


앤드루는 결국 인간과 로봇을 구분하는 결정적 "결함", 즉 죽음을 선택함으로서 인간 사회가 인정한 인간이 되기에 이른다. 생명을 포기함으로서 생명체로 인정받는 모순의 쾌거. 또한 '로봇 3원칙' 중 "로봇 자신을 지켜야 한다"는 제3원칙을 어김으로써 로봇으로서의 한계를 극복했다. 영화가 끝나면 문득 피천득의 [은전 한 닢]이 떠오른다. 앤드루는 그저 "인간이라는 이름 하나가 갖고 싶었던 것"이다.



곱씹으면 재미있는 잔재미들이 많은 영화다. 설정상 눈에 띄는 부분들 외에도 로빈 윌리엄스가 연기한 앤드루는 점차 인간에 가까워지면서 손으로 턱을 괴거나 주머니에 손을 넣는 등 디테일한 변화를 보인다.


영화를 처음 본 어린 시절엔 로빈 윌리엄스의 로봇 연기에 감탄했고, 나이 들어서 다시 볼 수록 샘 닐의 눈에 띄지 않는 듯 눈에 띄는 복잡한 연기가 재발견된다. 앤드루를 대함에 있어서, 아들을 바랬으나 결국 낳지 못한 귀족 가문 주인의 아쉬움, 자식의 결함을 개성으로 여기고 격려해주는 아버지의 따뜻함, 과학의 일탈을 흥미롭게 관찰하는 매드 사이언티스트적 광기 등을 동시에 표현하더라.


앤드루는 자신의 몸을 유기체화 하는 과정에서 인공 장기 기술을 개발해 인간 사회에 공헌한다. 이게 좀 무섭다. 꼬아서 생각하면, 자신을 인간으로 받아들이지 않는 인간들을 역으로 조금씩 사이보그화 시킨 것 아닌가. 얘가 성질만 좀 급했거나 주인 잘못 만나서 비뚤어졌으면 작게는 로이 배티가 되고, 크게는 스카이넷이 되는 것 아니었을까.




연출 크리스 콜럼버스
각본 니콜라스 카잔, 로버트 실버버그
원작 아이작 아시모프 (이백살을 맞은 사나이, Bicentennial Man, 1976)



-----

로빈 윌리엄스의 다른 영화 캐릭터들이 연상되는 지점들이 있다. 첫사랑을 이루지 못하고 그 손녀딸과 결혼한다는 점에서는 [후크]의 피터 배닝이 떠오르고 노예의 운명을 타고 났지만 끝내 자유를 얻는다는 점에서는 [알라딘]의 지니가 떠오른다. 뿐만 아니라 [토이즈]에서 로빈 윌리엄스는 인간을 닮은 로봇을 여동생으로 두고 있기도 했다.


핑백

  • 멧가비 : MCU 탐구 - 2017년 기준 악당 베스트 5 2017-11-28 16:06:48 #

    ... 에서 태어난 마블판 '프랑켄슈타인 괴물'. 아슬아슬하게 선을 넘나드는 토니의 매드 사이언티스트적 본능이 가진 어두운 단면을 드러내는 그림자에 가깝다. 그런가하면 [바이센테니얼 맨]의 앤드루 혹은 [A.I.]의 데이빗이 어두워진 버전이기도 하다. 인류멸망을 기치고 내걸고 악당의 포지션을 다소 미흡하게 수행했으나, 사실 울트론 ... more

  • 멧가비 : 어벤저스 인피니티 워 단상 2018-04-29 12:18:49 #

    ... 서 제일 놀란 건 '징징이' 관련.징징이가 뭔지 몰라서가 아니라, 아니 얘 깐깐징어 아니었어?이상한 데에서 세대차이가 깜빡이도 안 켜고 훅 들어왔다 3생각해보니 [바이센테니얼 맨]도 떠오른다앤드루는 2백년 걸렸는데, 비전은 2년 만에 해낸다마블 세계관 짱이다 4타노스가 '직접 나서겠다'면서 건틀렛 낀 게 [에이지 오브 울트론] 때니까 ...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