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캐너 다클리 A Scanner Darkly (2006) by 멧가비


필립 K. 딕 원작의 영화 중에서도 이례적으로 원작에 충실하기도 하지만 또한 이례적으로 후기작에 속하는 소설을 영상화한 작품. 그 영향인지 다른 작품들에 깔려있는 서늘한 SF적 고찰보다는 반사회적이고 이야기 진행도 다소 혼돈스럽다. 딕 본인이 실제로 히로뽕에 절어있었던 시기에 집필된 흔적을 거의 지우지 않고 그대로 담아낸 작품에 가깝다. 또한 감독인 리처드 링클레이터로서는 [웨이킹 라이프]에서 쌓은 노하우로 더욱 본격적으로 만든 두 번째 로토스코핑 방식의 영화이기도 하다.


주인공 밥 악터는 마약반 소속의 경찰이자, 마약 공동체에 잠입한 마약중독자이기도 하다. 때문에 중독자로서의 자신을 경찰로서 감시하는 모순적인 생활 패턴에 갇혀있기도 하다. 작품 사이 사이에 마약국이 시민들을 감시하는 방식이 묘사되기도 하는데, 재활기관 뉴패스가 사실은 마약을 제조 유통하는 흑막이었다는 설정에 비춰보면 오히려 마약국은 뉴패스로부터 떡고물을 주워먹는 하청기관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빅브라더처럼 도시를 감시하는 권력의 기반 즉, "명분"이 바로 뉴패스의 마약에서 나오기 때문이다.


흥행은 실패했지만 국내에선 로토스코핑에 대한 재발견을 이끌어낸 작품이기도 하다. 본래는 월트 디즈니 클래식에서부터 꾸준히 사용되어 온 방식이지만 실사 배우들의 얼굴을 작화에 그대로 반영해서, 관객으로 하여금 배우를 보고 있는 건지 아닌지 모호한 기분을 들게 만드는 점이 꽤 신선하게 받아들여졌던 모양이다. 덕분에 얼마 안 있어 한국에서도 로토스코핑 영화 하나가 제작되기도 했는데, 잘 기억은 안 나지만 이 영화와 달리 지극히 현실적인 로맨틱 코미디였기 때문에 저걸 왜 굳이 로토스코핑으로 만들었나 의아해했던 기억이 난다.


이 영화에서 로토스코핑은 약물 환각이나 스크램블 수트라는 소재를 살리는 데에 톡톡히 제 역할을 하지만, 특히나 중요한 건 키애누 리브스의 뻣뻣한 연기를 조금 보완하는 효과가 있었다는 점이지 않을까.



연출 각본 리처드 링클레이터
원작 필립 K. 딕 (A Scanner Darkly, 19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