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직 아워 ザ マジックアワー (2008) by 멧가비


통제된 상황을 작은 말썽 하나가 헝클어 놓는 코미디가 있는가 하면, 작은 거짓말 하나가 눈덩이처럼 불어 판을 키우는 코미디도 있다. 하나의 상황을 서로 다르게 인식해 "상황 착오" 코미디로 진화하는 플롯은 일본의 게닌 중에선 '안잣슈' 콤비의 주특기이기도 하다. 즉 영화는 안잣슈스러운 상황을 좀 더 서술적이고 유려하게 풀어놓은 느낌.


그런가하면 "가짜 영화"라는 소재 역시 돋보인다. 전작들에서 늘 각본가로서의 자의식을 드러낸 미타니 코키. 이 영화에서는 영화 감독으로서의 경험을 풀어내는 듯 보인다.


마치 쿠엔틴 타란티노 영화들의 레드애플 담배 혹은 "보안관 부자(父子)"처럼, 각기 다른 영화들을 같은 세계관인지 아닌지 애매모호 느슨하게 묶어주는 캐릭터들이 미타니 영화에도 있는데, 여기선 카토리 싱고가 [더 우쵸텐 호텔]에서의 모습 그대로 출연한다. 노래도 여전하다.


나는 이 영화를 [라디오의 시간], [웃음의 대학]과 함께 "미타니 시바이(芝居) 삼부작"이라고 부른다.


멍청하면서 카리스마 있는 캐릭터가 가능할 거라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까. 사토 코이치는 그걸 해낸다.






연출 각본 미타니 코키



핑백

  • 멧가비 : 멋진 악몽 ステキな金縛り (2011) 2017-11-04 15:15:14 #

    ... 3년 작품인 [키요스 회의]에도 등장해, 미타니 유니버스를 이루는 캐릭터 목록에 추가된다. 또한 마찬가지로 단골인 사토 코이치가 분한 '무라타 타이키' 역시 전작 [매직 아워]에서와 동일한 캐릭터. 연출 각본 미타니 코키 ...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