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 플라이트 ハッピ- フライト (2008) by 멧가비


야구치 감독의 '입문자 코미디' 작품군에 큰 변화가 온 지점. 기존에는 영화 속 인물이 특정 분야에 입문함으로서 생기는 과정에서 코미디가 작동했다면, 이 영화는 관객을 입문자로 상정해 다큐멘터리와도 같은 카타르시스를 발동시킨다.


특정 주인공이 없는 본작 내에서 굳이 따지자면 주인공에 가까운 기내 승무원 에츠코와 부기장 스즈키는, 각각 국제선 첫 승선과 기장 테스트라는 시험대에 선다. 해당 직무에서 초보 포지션을 담당하고 있긴 하나 그들도 진작에 엄연한 프로들. 즉 영화는 프로페셔널의 세계를, 마치 크로스섹션 도감처럼 여객기 이곳 저것을 샅샅이 훑으며 관객에게 전달한다. 여객기를 직접 조종하는 기장에서부터 항로의 새를 쫓는 "들어본 적도 없는" 직업의 조연까지 동원해가면서 한 대의 여객기가 왕래발착하는 과정 자체가 곧 영화의 서사다.


일종의 장르 실험이기도 하다. 극중 위기라고는 도쿄발 호놀룰루행 여객기에 결함이 발생한 정도. 어디까지나 현실에서 일어날 수 있을 종류의 것일 뿐더러 장르적 위기 없이 안전하게 해소된다. 즉 영화가 관객에게 제공하는 것은 초현실적 위기 극복이나 영웅담의 쾌감 같은 것이 아니다. 현실에 존재하는 교통 서비스, 승객이 알지 못하는 곳에서 승객이 캐치하지 못하는 순간들을 위해 맡은 바 노력하는 프로들의 면면을 그저 관찰하는 것만으로도 그 안에서 드라마를 발견할 수 있다.


나는 이것을 시뮬레이션 무비라고 부른다. 가이드, 도감 류 서적의 발행과 소비가 활발한 문화, 흔하지는 않으나 일본에서라면 나올 법 하다고 생각하는 장르. 나는 이 영화 이후 몇 년 후에 비슷한 영화 하나를 발견했는데, 바로 [신 고지라]다. 개개인의 개성보다는 직장의 혹은 국가의 톱니바퀴처럼 아귀맞춰 돌아가는 것을 중요시하는 일본 사회의 기형적인 집단주의가, 누군가에 의해서는 재미있는 영화의 관념적 기반이 될 수 있다는 점이 아이러니하다.





연출 각본 야구치 시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