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 (2017) by 멧가비


마석두 이전에 '마동석'이라는 캐릭터가 있다. 고행석의 '구영탄'처럼, 다른 작품에서 다른 설정, 다른 성격을 갖더라도 그들을 모두 관통하는 공통의 톤과 매너를 갖춘, 일종의 평행우주 캐릭터. 그런 마동석 캐릭터가 서사를 주도하는 중심인물이 되자 마동석이라는 장르가 탄생한다. 배우 마동석이 캐릭터 마동석으로 보여줄 수 있는 '마동석 쇼'의 절정, 만개(滿開)한 느낌.


놀랄만치 새로운 영화는 아니다. 인간적이고 의협심 있는 경찰이 맨주먹으로 고군분투해 사건을 해결하는 소위 "슈퍼캅" 영화를, 나는 [폴리스 스토리] 시리즈의 성룡으로부터 이미 배웠다. 사실 이 영화는 클리셰들의 이합집산이다.


인간적인 비리 경찰이라는 복잡한 인간상에 철인과도 같은 육체의 듬직함. [투 캅스]의 박중훈과 김보성이다. 깡패보다 더 깡패같은 경찰이라면 [공공의 적]의 설경구가 있었고 그 전에 [인정사정 볼 것 없다]의 박중훈도 있었다. 3인조 쯤으로 구성된 소시오패스 패거리가 수사망을 피해 가며, 규모는 작지만 끔찍한 악행으로 도시를 헤집고 다니는 부분에서는 [와일드 카드]의 쇠구슬 3인조가 떠오른다.(그리고 그 영화들 모두 강력계 형사들의 경제 사정을 걱정해준다.) [황해]의 김윤석과 하정우를 섞고 반죽해 다시 떼어낸 한 조각이 윤계상의 장첸 쯤 될 것이다.


하지만 영화를 구성하는 요소들이 기성품이라 해서 반드시 영화까지 구태의연해지는 것은 아니다. 일찌기 쿠엔틴 타란티노 역시 [킬 빌]을 통해 클리셰만으로 새 영화를 내놓은 바 있다. 상기했듯이, 마동석이라는 캐릭터가 영화의 장르를 결정한다든가, 섬세한 미남 이미지의 윤계상이 "잘생긴 면정학"을 연기하는 모습은 분명 예상 밖의 일. 게다가 이경영이 없다.


정석적인 수사물보다는 일종의 '술래잡기' 구조를 취한다는 점도 개성이다. 마동석의 마석두는 절대 자기 손으로는 범인을 놓치지 않는다. 일단 마석두의 손이 닿으면 끝나는 게임. 그래서 영화는 마석두가 장첸의 몸을 터치하기 까지의 과정이다. 써놓고 보니 마석두는 한국 영화식의 '원펀맨'이구나.


비리 경찰에게 인간성, 영웅성을 부여하는 회색의 논리는 익숙하다. 그보다는, [황해]에서는 철저히 타자화(他者化)했던 조선족들을, 한국의 엄연한 소수민족 쯤으로 조금 감싸안는 이 영화의 태도, 이 점이 미묘하다. 누군가에겐 휴머니즘이겠지만 누군가에게는 배타성을 역으로 더욱 자극하는 일이겠다. 어느 쪽으로 해석하든, 경찰과 조선족 모두가 만족할 만한 영화라는 점은 분명하다. 돌이켜보면 폭력의 수위도 높지 않다. 한국 영화계에서 고착화 된 폭력 느와르의 연장선에 있으면서도 당의정을 입혀 상대적으로 안전한 장르물. 시리즈화의 여지가 보인다.





연출 각본 강윤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