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데일 Riverdale 시즌1 (2017) by 멧가비


전형적인 [트윈 픽스]풍 마을 스릴러(Small town thriller)에 고교 청춘물이 결합된 구조. 원작 코믹스의 성격을 극히 일부만 유지한채 나머지는 너무나 CW스럽게 각색하는 솜씨, [스몰빌]의 재림이다.


유치한 듯 정교한 각본. 사건이 어떻게 결론지어질지는 전혀 관심이 안 가는데, 누가 또 어떻게 더럽게 엮여있을지가 궁금하게 만드는 테크닉이 좋다. 쿠퍼-블로섬 가문의 비밀이 밝혀지는 부분에서는 감탄사가 나온다. 클리셰는 클리셰라는 것만으로 반드시 나쁜 게 아니다. 뻔한 전개라도 호흡 조절과 꺾는 타이밍이 관건. 이 드라마는 그걸 해낸다. 고급스러운 막장 드라마다.


사실상 주인공인 베로니카는 속죄를 시작한 전직 악당이요 베티는 안티테제이면서 동시에 성장형 주인공. 저그헤드는 시니컬 토커이자 관찰자로서 부족함 없이 제 역할을 한다. 어딜도 튈지 모르는 꼴통이면서 은혜와 앙갚음을 잊지 않는 쉐럴이 특히 재미난 캐릭터다.


'아치' 캐릭터를 굴리는 방식이 흥미롭다. CW식 얄팍한 미남, 주인공 치고는 정말 매력없는 쪼다 새끼인데 바로 그 지점에서 아치가 묘한 포지셔닝을 한다. 풋볼 코치와 음악 선생, 블로섬 가문 등 모두가 아치를 노린다. 심지어 배타적으로 구는 푸시캣츠에도 은근슬쩍 스며드는 게 아닌가. 아치는 리버데일 사람들에게 있어 돈가방이자 성배, 트로피 같은 존재요 태풍의 눈 같은 위치에 있다. 정작 가져봐야 별 거 없지만 갖기 위한 과정이 재미있는 존재.


상기했다시피 [스몰빌]을 엄청나게 벤치마킹 했다고 해야할까, 아니면 CW가 한 번 먹혔던 기술을 조금 더 잘 다듬어 다시 써먹고 있음에 가까울까. 우선 제목 짓는 방식부터가 똑같고, 원작 코믹스의 명랑함 이면에 있던 약간의 어둠을 캐치해내서 지긋지긋한 암투와 치정으로 재해석한 점 역시 그러하다. 멍청하고 잘 생긴 주인공이 풋볼 팀 잠바 입고 어슬렁거리는 점에서도 기시감이 든다. 중서부 농촌에서 서브 어반으로 배경만 조금 바꿨을 뿐.


CW는 장르의 선배 배우들을 데려다가 적재적소에 배치하는 기술이 좋은데, 역시나 아니나 다를까, [베버리힐스 아이들]의 퇴폐적 미남 '딜런 맥케이' 역을 맡았던 루크 페리가 레귤러로 출연한다. 아치의 엄마가 등장한다더니, 문을 열고 들어온 게 다름 아닌 몰리 링월드. 80년대 존 휴즈 청춘물의 뮤즈였던 그 분이 천천히 걸어들어오실 땐 기가막혀서 웃고 말았다. 게다가 마을 스릴러로서는, [트윈 픽스]의 셜리 존스 역을 맡았던 Mädchen Amick이 베티의 지랄같은 엄마 역.


[스몰빌] 얘기를 좀 더 하자면, 아치는 클락 켄트와 라나 랭의 그지같은 면을 합쳐 놓은 녀석이고 베티는 조금 더 냉철한 클로이 설리번이다. 렉스 루터와 루터 가문의 인간적인 면은 베로니카와 로지 가문이, 패악스러운 면은 블로섬 가문이 나눠가졌다고 볼 수 있겠다. 아치와 아빠 관계 역시 딱 클락-조나단 켄트 부자를 그대로 옮겨온 듯 하다.


저그헤드만이 오로지 [스몰빌]과 유사성이 없는 캐릭터다. 오히려 미국 드라마에서 이런 캐릭터를 발견하는 게 신기할 정도. 마치 이현세 만화의 설까치 같은 녀석이거든. 배우가 뜰 것 같다.


고교 계급 갈등, 학원 미스터리, 마을 스릴러 등 내가 좋아하는 플롯들의 합이다. 생각해보면 [스몰빌] 초기 시즌도 그래서 좋아했겠지. 드라마를 한 마디로 요약하면 어른들이 예전에 싸놓은 똥에 애들이 질식해 죽겠는 이야기 쯤 되겠다.



그 외

- CW 드라마치고는 진짜 으리으리한 대저택 배경이 오래 나온다 싶더니만, 결국 마지막에 불태워버리는구만.

- 토씨 하나의 디테일은 모르겠으나, 팝 컬처들을 인용하는 말장난 대사들을 그대로 옮긴 번역은 좋다. '이걸 누가 알겠어' 하면서 지 맘대로 다 빼 버리는 건방진 의역이 없어서 좋다.

- 'Sugar sugar'를 초반에 푸시캣츠가 불러버려서 좀 김샜다.

- 베티 쿠퍼 역의 릴리 라인하트는, 브리태니 머피 한창이던 시절과 많이 닮아서 정감간다.

- 베로니카, 베티, 밸러리 얼굴만 보고 있어도 한 시즌 금방 뚝딱 지나간다.



핑백

  • 멧가비 : 2017 베스트 10 드라마 2017-12-28 17:52:59 #

    ... 붙었다 4 왕좌의 게임 시즌7- 용이 날아다니는 드라마, 못해도 준치 3 울트라맨 오브- 울트라 시리즈의 완벽한 진화 2 퍼니셔 시즌1- 마블 드라마의 재도약 1 리버데일 시즌1- 스몰빌 보던 시절이 떠올랐다 내일 블랙 미러 시즌4 나오니까, 1위부터 한 순위씩 밀리겠구만 ... more

덧글

  • akd637 2017/12/24 03:20 #

    이게 미국 틴에이저 여자들한테 그렇게 인기가 많더라구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비정기 한 마디

"다시 보고싶다 오렌지캬라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