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위손 Edward Scissorhands (1990) by 멧가비


버튼은 그의 초기 중단편 [프랑켄위니]에 이어 또 한 번 프랑켄슈타인 괴물을 그만의 화법으로 재해석한다. 외딴 고성에서 영원히 혼자 행복하게 살 수도 있었던 에드워드는 프랑켄슈타인의 괴물이 그러했듯 어찌어찌 굳이 마을에 내려오는데 프랑켄 괴물과 달리 에드워드는 일약 마을의 스타가 된다. 그러나 성에서의 삶과 달라진 것이 있었나.


인형의 집처럼 정나미 떨어지게 조각된 마을의, 에드워드를 '대상화' 할 뿐인 사람들. 그 군중 속 고독의 와중에 처음으로 내면을 바라봐 준 이가 나타났으니 바로 소녀 킴. 이 미완성의 가위손 인간은 소녀를 물에 던지는 대신, 불안한 청춘에 방황하는 킴과 사랑에 빠지고 만다. 언제나 늘 일정 부분은 무언가, 누군가에 대한 애정과 사랑을 작품 안에 수줍게 감춰온 팀 버튼의 작품군에서도, 통속적인 남녀의 사랑 이야기를 어떤 면에서는 가장 팀 버튼적으로 썰 풀어낸 경향이 강하다.


에드워드는 모두에게 사랑받는 스타였다. 가위로 된 손은 부모의 유산이자 그의 존재를 가치있게 해주는 개성이었다. 그러나 킴을 사랑하게 된 그에게 가위손은 사랑하는 이를 다치게 만드는 장미의 가시요, 사랑하는 이를 안을 수 없게 막는 저주에 다름 아니다.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그만큼 자신이 작아지면서 시작되는 일이다. 사랑은 간혹 자존감의 상실을 필수 조건으로 내건다.


보리스 칼로프의 괴물은 결국 마을 사람들에 의해 사망했으나, 조니 뎁의 괴물은 성으로 돌아가 쓸쓸한 영생을 시작한다. 그러나 이 비극적인 귀향을 프랑켄슈타인 괴물의 고통스러운 분사(焚死)보다 사정이 좋다고 할 수 있으랴. 에드워드의 영원한 삶에는 상실의 기억이 늘 함께 할텐데도.


팀 버튼의 영원한 스타인 빈센트 프라이스가 출연한다. 에드워드의 이름이 '에드 우드'에게서 왔음은 어렵지 않게 짐작 가능하다. 빈틈을 주지 않고 꼼꼼히 자신의 사랑을 쏟아내는 이 기괴한 감독 같으니.






연출 팀 버튼
각본 팀 버튼, 캐럴라인 톰슨

-----





Vincent Price, between Tim Burton and Johnny Depp



덧글

  • akd637 2018/01/17 11:17 #

    팀버튼 영화에 가장 잘 만든 작품이지 않을까 싶네요. 여기에 담겨진 담론도 좋고... (제가 또 들은 바에 의하면 가위손에서 에드워드는 버튼의 페르소나라 하더군요.) 에드워드가 얼음을 조각하며 흘려내린 눈이 꽃 위로 떨어지며 킴이 그 눈 속에서 춤을 추는 장면은... 정말 아름답더군요.

    근데 멧가비님 혹시 <인디에어> 보셨나요? 제가 가장 좋아하는 영화 중 하나인데, 멧가비님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하네요 허허
  • 멧가비 2018/01/18 15:53 #

    개인적으로 제일 좋아하는 팀 버튼 영화는 아니지만 팀 버튼 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영화이긴 합니다. 아마도 버튼이 직접 작가로 참여한 몇 안 되는 영화이기 때문이겠죠.

    인디에어는 안 그래도 가끔 생각나는 영화인데, 조만간 리뷰 한 번 써볼까 싶어지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