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트라맨 X ウルトラマンX (2014) by 멧가비


헐리웃 영화 [13층]이나 [매트릭스], 그리고 이전에 존재했던 동사(同社)의 [전광초인 그리드맨] 등을 레퍼런스로 삼은 흔적. 사이버 가상공간의 인격체라는 점에서 그러한데, 물론 훨씬 거슬러 올라가 [트론]의 적자라고 보는 편이 옳을 것이다.


인간과 일체화하는 대신 디지털 기기에 의탁한 울트라맨. 상기한 사이버 장르의 계보를 느슨하게 잇고 있으면서도 시리즈 내에서는 또한 새로운 설정이다. 덕분에 인간 주인공과 울트라맨 양쪽의 아이덴티티가 각자의 개성을 확보하게 된다. 오오조라 다이치와 X의 대화 신은 마치 만자이(漫才)처럼 보이기도 한다. 만자이식 구성은 이미 [울트라맨 사가]에서 시도했던 것, 본작은 그것을 확장시켜 주인공의 캐릭터성을 드러내는 기본 포맷으로 삼았다는 점이 중요하다 하겠다. 인간 주인공과 울트라맨 어느 쪽도 인격을 지배하지 않는다는 설정은, 본작이 추구하는 공존의 가치에 당위성을 부여한다.


다른 TV 히어로 특촬들이 간혹 그러했듯, 본작 역시 파격과 전통의 계승을 혼합하려는 시도를 보인다. 사이버네틱한 시각 효과와 디지털 울트라맨이라는 설정의 대척점에 선 것은 쇼와 괴수 영화들로의 원점회귀적인 플롯. 이미 제작진부터가 "울트라맨이 출연하는 고지라 영화들"을 만든다는 자세로 임했음이 몇 번의 인터뷰를 통해 드러난 바 있다. 특히 고모라와 함께 메카 고모라, 사이버 고모라 등의 배리에이션이 한 장면이 잡히는 모습 등은 사실상 고지라를 끌어들인 것과 마찬가지. 이 인간들, 설마 [유성인간 존](流星人間ゾーン) 같은 걸 만들고 싶었던 걸까.


전작인 [울트라맨 긴가 S]가 기본적으로 파워업을 거듭하며 화려하게 달리는 '헤이세이 식' 왕도 전개였다면 본작은 다소 수수하지만 묵직하게 서사를 진행하는, 역시나 쇼와 풍의 전개다. 최종 보스인 '그리저'가 등장하면, 거대 괴수 특촬 말고 츠부라야 프로덕션의 또 하나의 장기인 '괴기물'까지 벤치마킹하고 있다는 확신이 든다. 개인적으로 어느 특촬 작품이든 최종보스는 다소 매력 없다고 느끼는 편인데 이 그리저 만큼은 가장 좋아하는 특촬 최종보스다. 주절주절 말만 많다가 야망에 비해 큰 활약 없이 퇴장하는 바지사장들보다는 그 구체적인 정체조차 불분명한 코스믹 호러의 악마같은 캐릭터가 훨씬 좋지.



덧글

  • 잠본이 2018/01/23 22:42 #

    화면에 나타나서 쥔공과 만담한다는 점에선 맥스 헤드룸 생각도 나더군요(...)
    괴물 쫓아서 지구로 왔다가 쥔공(의 육친) 개발살내는 원인제공했다는 점에선 초대맨 오마주도 들어있고.
    근데 결국 다이치 부모님은 어찌된건지 지금도 고개를 갸웃하게 되는...ㅠ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