츠바키산주로 椿三十郞 (1962) by 멧가비


[요짐보]의 속편. 나는 이게 어쩌면 요짐보의 프리퀄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 요짐보의 산주로가 무법지대에 내몰린 민초들의 일상을 구원한 거리의 영웅이었다면, 본작의 산주로는 부패 관리에 맞서 분연히 일어난 젊은 사무라이들을 이끈 일종의 혁명 지도자다. 즉, 산주로가 아직은 세상을 조금 덜 등졌을 때의 이야기가 아니겠냐, 하는 거지.


전작이 부패한 지방관리와 상점가 주민등 각기 다른 관점에 해학을 담아 여러모로 입체적이었던 반면, 본작은 좀 더 직선적이고 이분법적이다. 그리고 전작에서 산주로의 계획을 틀어지게 만들었던 건 산주로가 지키려던 민초들의 유약함과 산주로의 의협심 그 자신이었지만, 본작에서는 산주로를 일종의 '구루'로 여기며 따르는 젊은이들의 성급함이 일을 그르친다.


어설픈 젊은 사무라이들도, 잔꾀에 손 쉽게 넘어가는 늙은 부패 관리들도 모두 한심하지만 어쨌든 산주로라는 중심 축의 통제 아래 이길 놈은 이기고 질 놈은 지며 톱니바퀴를 굴린다. 작중 가장 비현실적인 캐릭터 하나에 의한 정의 구현. 작품이 시대적 배경으로 삼는 봉건제 사회는 물론이거니와, 현대를 예로 들더라도 타락한 위정자들을 젊음과 의협심으로 일거에 단죄한다는 개념은 그렇게나 꿈 같은 이야기다.


"좋은 칼은 좋은 칼집에 담겨야 한다"는 높으신 마님의 격려는 얼핏 연장자의 조언 같지만, 사실은 그 역시도 공권력 외의 또 다른 무력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위정자이긴 마찬가지, 단지 태도가 온화했을 뿐이다.


일본에서 동백꽃은 참수되는 사무라이의 수치를 상징한다고 여겨지던 시절이 이었다. 당초의 게획대로 산주로에 의해서가 아니라, 타겟인 부패 관리들이 자신들의 손으로 동백꽃을 따서 개울에 띄우는 장면이 상징하는 바가 센스 있다.


전작 [요짐보]의 캐릭터성을 고스란히 유지하면서도 더 디테일해진 산주로. 퉁명스럽지만 그른 일을 그냥 봐 넘기지 못하는 투박한 정의감. 어떤 면에서는 츤데레의 조상님이다.


이 영화를 논하면서 마지막 결투 장면을 빼놓을 수 없다. 간단히 말 해, 그 한 획의 "베기"가 장르 하나를 만들었다.






연출 쿠로사와 아키라
각본 쿠로사와 아키라, 키쿠시마 류조
원안 야마모토 슈고로 (기각 시나리오, 日日平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