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히어로 탐구 - 때려치우기 좋은 날 by 멧가비



슈퍼히어로 영화 시리즈 중 2편에서는 뭔가를 때려치우기 차암 좋은 타이밍이다 하는 패턴




슈퍼맨 2 - 크립토니안을 때려치우다



스파이더맨 2 - 스파이더맨을 때려치우다



다크나이트 - 그 멋진 엔딩이 사실은 배트맨 때려치우러 가는 길이었다



헬보이 2 - BPRD 때려치우고 백수가 되는 부부



더 울버린 - 불로불사 때려치움



아이언맨2 - 회사 때려치우고 돈 많은 백수로



윈터 솔저 - 쉴드를 때려치움, 쉴드 자체를 때려서 치워버림



토르 2 다크월드 - 여자 때문에 왕세자 때려치움, 근데 그 여자랑 헤어졌다는 슬픈 후문





이게 어찌보면 '3부작'이 참 안정적이고 이상적인 구조다, 라는 걸 역설적으로 증명한다.
1편에서 데뷔하고 2편에서 좆같아서 때려치우고 3편에서 권토중래한다는 결말.
대부분 4편을 못 넘기고 시마이 되는 이유도 그래서일까. 4편은 사족, 헬보이처럼 2편은 불완전연소.




덧글

  • 로그온티어 2018/11/01 23:02 #

    영웅서사12단계에서 영웅이길 거절했다가 다시 영웅의 길을 걷는 단계를 이렇게 변주하게 된 게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그게 굉-장히 초창기 단계이니 3개의 트릴로지 중, 첫번째 트릴로지의 이야기가 되겠지만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