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트맨 비긴즈 Batman Begins (2005) by 멧가비


아무 기념 없지만 스파이더맨, 슈퍼맨 다시 본 김에 덩달아 재감상


실사 영화를 기준으로 하자면, 누구나 알고는 있으나 누구도 본 적은 없는 한 검은 영웅의 기원을 본격적으로 다루는 일. 그럴 때가 됐지, 싶으면서도 과연 누가? 가 관건이었을 터. 그리고 그 작업은 크리스토퍼 놀란에게 맡겨진다.


장르 역사에서 비슷한 위치에 있는 슈퍼맨과의 차이점이 거기에 있을 것이다. 슈퍼맨은 밝은 영웅상, 세상의 이상향을 상징한다. 누구나 슈퍼맨 같은 힘을 갖는다면 슈퍼맨이 되고 싶어한다. 그래서 역설적으로 왜 슈퍼맨이 되었는지는 궁금하지가 않다. 하지만 배트맨은 "어쩌다 저 꼴이 되었는지"가 중요한 캐릭터다. 저 돈이라면, 저 외모라면! 하고 싶은 일이 참 많지만 그 목록에 "배트맨이 되기"를 넣을 사람이 몇이나 될까.


예정된 고행의 길로 걸어 들어가는 불면증 환자의 영웅담. 그 기원을 다루는 일은 크리스토퍼 놀란에게 익숙한 작업이기도 했다. [두들버그]로 분열적인 자아를, [미행]으로 은밀한 관찰을, [메멘토]로 기억에 대한 고통을 논한 바 있으며 [인썸니아]를 통해서는 범죄를 상대하는 일의 피폐함을 서늘하게 묘사하기도 했다. 즉 이 영화는 놀란 테이스트의 집대성이요 중간 정산 같은 의미도 동시에 지닌 채 탄생한 것이다.


이에 배트맨 역할로 참전하는 배우는 전형적으로 놀란이 선호하는 샤프한 미남 크리스천 베일. 송곳니가 도드라져 어딘가 흡혈귀 같은 인상을 주기도 하는 영국 배우다. 귀족적인 듯 거친 면도 동시에 갖는 그의 다면적인 인상은 작가주의적 배트맨 영화에서 브루스 웨인 캐릭터를 담기에 어쩌면 최적화 된 그릇이었을 것이다. 마이클 키튼이 인상주의 배트맨이라면 베일은 리얼리즘 배트맨 정도로 비교 정리할 수 있겠다.


그렇다. 놀란은 버튼의 검은 동화나 버호벤의 사이버펑크 & 레트로 코미디 쇼 대신 철저하게 리얼리즘의 노선을 선택한다. 그리고 웨인 팀 버튼 작품에서 배제되었던 부부 살해 사건의 진범인 조 칠, 발명가 폭스 등 배트맨 유니버스의 원래 인물들을 소환. 짐 고든과 알프레드 페니워스에게도 합당한 존재감을 되돌려 줌으로써 영화를 마치 배트맨 연대기의 완역판처럼 구성한다. 박쥐 괴인의 도시전설을 처음부터 정석적으로 훑는 작업에 있어서는 후대 실사 작품들에게도 교본으로 남을 만한 좋은 선택이다.


개인적으로는 삼부작 중 가장 좋아하는 작품이지만 한 가지 아쉬운 점. 브루스는 과거의 트라우마를 떠올릴 때 엄마보다 주로 아버지의 모습을 회상한다. 그리고 그의 곁에는 듀커드, 알프레드, 고든 등 유사부자 관계의 파트너가 늘 존재한다. 한 편, 배트맨을 소재로 하는 모든 이야기에서 진짜 자아는 배트맨이고 브루스 웨인은 단지 가면일 뿐이라는 아이러니를 다루거나 최소한 그런 뉘앙스를 바탕에 두고 이야기를 전개한다. 때문에 이 영화는 배트맨이 탄생하는 과정이기도 하지만 브루스 웨인이라는 자아가 완전히 사라지는 과정이기도 하다.


아버지의 죽음으로 형성된 소년 웨인의 어두운 자아는 두 번째 아버지인 스승 듀커드를 구함으로써 긴 고통을 끝내고 사라진다. 즉, 배트맨이라는 자아는 부성결핍에서 그 씨앗이 잉태됐지만 부성결핍을 간접적으로 해소하면서 완성된 것이며, 죽은 줄 알았던 스승에게 두 번째 자비를 베풀지 않는 이유는 이제 그가 더 이상 브루스 웨인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 부분을 조금 더 깊고 치밀하게 다뤘더라면 후속작인 [다크나이트] 만큼이나 드라마틱하고 인상 강한 영화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그 점이 늘 아쉽다.


리암 니슨. 뜬금 없이 중년에 은근슬쩍 액션 스타가 된, 내가 아는 액션 배우 중 가장 몸이 둔한 사람. 사실은 이 영화의 출연도 일종의 타입 캐스팅이다. [스타워즈 보이지 않는 위험]에서 이미 구도자적 이미지를 보여준 바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왠지, 장차 검은 망토 휘날릴 괴인의 싹수를 잘 알아 볼 것 같은 이미지도 있잖아. 특히 영화 속 대사 중 작은 관용이 큰 범죄를 키우는 말이 인상깊다. 말로 했을 때는 과격하고 극단적인 논리 같으나, 현실은 실제로 그러하다.







연출 크리스토퍼 놀란
각본 크리스토퍼 놀란, 데이빗 S. 고이어

덧글

  • 잠본이 2018/11/04 00:43 #

    지인과 듀커드가 콰이곤의 다크한 재탕인가를 놓고 얘기하다고 나온 결론이 이거였죠
    "거기까지 갈 것도 없는게, 그인간 다크맨이잖아요"
  • 멧가비 2018/11/04 10:07 #

    다크맨이랑도 유사한 부분이 있었나요..언제 다시 한 번 봐야겠군요
  • 잠본이 2018/11/04 17:56 #

    뭐 그냥 배우농담이고 크게 유사한건 없지만 선인지 악인지 모호하게 논다는 점에서 아마도(...^^)
  • 멧가비 2018/11/04 22:28 #

    딴 얘기지만 리암 니슨! 했을 때 다크맨이랑 테이큰 중 어느 쪽을 먼저 떠올리느냐로 세대가 구분된다는 말도 있었죠. 당연히 다크맨 아냐? 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