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네이터 3 라이즈 오브 더 머신 Terminator 3: Rise Of The Machines (2003) by 멧가비


시리즈의 세 번째 영화이지만 정확하게 말하면 철저하게 '2편'의 거대한 아우라에 종속되어 있는 영화에 가깝다. 좋은 후속작이 있고 나쁜 후속작이 있다. 전자라면 이 영화의 전작을 통해 제임스 캐머런이 증명했다. 그리고 그 후속작인 이 영화가 후자의 사례로 남았다.


전작에서 운명을 개척할 수 있는 것이라 정의내렸던 새라 코너의 모든 정신적 성장은 이 영화에 이르러서 아무 의미없었던 착각이며 발버둥에 불과했던 것으로 평가절하되고 만다. 터미네이터와의 만남과 어머니로부터 이어받은 의지를 통해 성장했던 소년 존이, 모든 걸 자포자기한채 도망치려고만 하는 패배자로 퇴보한 것이 단적인 예다. 아니 뭐 다 떠나서, 진짜 중요한 사람은 사실 존이 아니라잖나. 전작의 그 아우라를 극복하려는 도전 정신은 바람직하나 그 방법이라는 게 전작을 부정하는 방식, 이게 나쁜 후속작이다.


새로운 악의 터미네이터는 여성의 외모를 하고있다. 여기까지는 좋다. 그러나 그 여성형 터미네이터가 인간을 교란하는 방식이라는 게 겨우 가슴을 부풀리는 거라니. 슈월츠네거의 터미네이터는 역시나 또 옷과 바이크와 선글라스를 삥 뜯어야 하는데, 이번에 들른 곳은 여성 취객들로 가득한 술집이요 뺏은 옷의 주인은 남성 스트리퍼다. 전작에서 넘어오는 동안 달라진 여성의 사회적 위상을 반영하려는 의도가 있었던 건지 뭔지는 모르겠으나, 시작부터 강렬하게 한 방 때렸던 그 주요 장면을 지나치게 가볍게 패러디한 건 역시 결과적으로 전작 부정이다. 게다가 그걸 슈월츠네거 본인이 연기하게 만든 것도 괘씸하다. SNL에서나 할 법한 일을 정통 후속작이 경솔하게 저지르고 만 것이다.


존 코너 대신 캐서린 부르스터가 "키 퍼슨"의 포지션을 이어받은 것도 여권 신장을 보여주는 지표일텐데, 그걸 보여주기 위해 존을 꼭 개집에 가둬야만 했을까. 작품 전반적으로 크고 작게 여성의 주도성, 주체성을 부각하려는 시도가 보이긴 하는데, 그 모든 장면들에 일정 이상의 코미디가 반드시 포함되어 있다는 건, 영화를 만드는 사람들이 해당 장면들의 의미를 진지하게 여기고 있지 않다는 뜻이다. 그러니 남녀 어느 쪽에도 지지받질 못하지.


전작의 완결성은 그대로 보존하고, 차라리 이 다음 편인 [살베이션]이 이 세번째 자리에 들어왔더라면 삼부작으로서의 조형성은 조금 떨어졌을지언정 각 작품이 모두 존재 이의를 갖는 꽤 괜찮은 삼부작으로 끝맺을 수도 있지 않았었을까.


결국 그토록 막으려 애썼던 심판의 날은 도래했고 핵은 관객의 눈 앞에서 기어이 발사됐다. 퇴보한 존은 얼떨결에 지도자로 오인 받는다. 시리즈가 계속 이어지게 되는 건 전작의 완성도와 상업적 성공 덕분인데, 그 전작을 깎아내리면서 후속작의 여지를 또 남겨둔 못된 후속작. 미숙한 예술가와 존중 없는 자본이 만나면 어떤 결과가 벌어지는지도 그렇게 증명된다.


결과적으로 슈월츠네거의 스타성 하나에 기댈 수 밖에 없는 후속작이었지만, 그것만으로 탄력을 받기엔 전작으로부터 너무 오랜 시간이 지났으며 근육질 스타의 얼굴값만으로 장사가 되던 시대도 이미 끝난 뒤였다. 뭣보다 슈월츠네거의 스타성이란 것도 이미 바닥난 시점이었고.






연출 조나단 모스토우
각본 마리오 캐사르, 마이클 페리스

덧글

  • IOTA옹 2019/03/16 11:50 #

    전 다음편인 4편을 좋게보고 이 3편이 가장 떨어진다 생각하는데 또 생각보다 3편이 평이 나쁘지만은 않더라구요 ~_~
    초반 자동차 추격신이 다 뒤집어 엎어버리는 쾌감을 주긴하지만 전 거기까지가 이영화의 하이라이트였다고 기억합니다.
    단하나 마음에 들은건 스카이넷이 단 한대의 초거대 슈퍼컴퓨터가 아닌 네트워크에 퍼진 그리드 컴퓨터가 되었다는것정도.
    말씀하신대로 아놀드 본인이 SNL에서나와 할것같은 패러디 코미디를 하는거 부터가 맘에 들지 않았고 T800 모델 101 과 T101 을헷갈리는 제작진의 시리즈에대한 무지등이 영화를 나쁜 속편으로 기억하게 하네요.
    여성터미네이터로 나온 T-X 는 사실 T1000 보다 뭐가 좋아진것인지도 모르겠구요.
    T1000 도 여장은 충분히 가능했기때문에 T-X 만의 장점이라곤 내장무기뿐인데 이걸로 뭘 했나 하면 또 그런것도 아닌지라.
    마지막에 헬기에 깔려 하반신을 끊고 기어오는데 같은 상황이었으면 T1000은 별 타격없이 임무 완수했을 상황이라 현찮게만 느껴지네요.
  • 멧가비 2019/03/16 12:00 #

    저도 4편을 더 선호합니다. 4는 차라리 새로운 분위기라도 있었는데 3은 그냥 2 플롯의 반복이라서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