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2019) by 멧가비


소상공인의 애환을 다뤘다던가 하는 텍스트적 의미 해석 같은 건 둘째 문제다. 이 영화의 가장 큰 의의는 필모그래피 전부를 코미디로 채운, 코미디 전문 감독이라고 해도 이제는 좋을 감독의 영화가 드디어 큰 상업적 성취를 이룬 것, 이병헌이라는 감독이 메이저로서 그의 고집으로 채운 차기작을 발표할 토대가 안정적으로 마련되었다는 점이다.


코미디를 사랑한 영화 감독은 그 전에도 있어왔지만 이병헌을 특히 주목해야 하는 것은, 한국 메이저 영화 시장에서 최루성 시퀀스에 단 한 점도 미련 갖지 않는, 즉 불순물 섞이지 않은 순결한 코미디를 추구하는 사람이라는 점 때문이다. 한국의 대중적 영화 취향이란 게 아무리 주접 떨고 데굴데굴 구르는 이야기에도 마지막은 늘 마른 오징어 쥐어짜는 감동으로 끝맺어야 한다는 강박에서 아직은 벗어나지 못했다는 생각을 하는데, 이병헌이라는 젊은 감독은 과감하게 그것을 "낡았다"라고 직언하는 것이다. 이병헌 영화의 호소력에 반응하는 관객은 그와 마찬가지로 그 낡음에 염증을 느끼는, 역시나 젊은 관객들일 것이다. 한국 코미디 영화의 세대교체는 이병헌부터라고 감히 말하겠다.


[스물]에서 무시무시한 가능성을 증명하고 [바람, 바람, 바람]에서 잠시 외도했던 이병헌의 코미디 세계관이 여기에 와서 만개한다. 나는 코미디 영화에서 소위 '말맛'이라는 것을 좋아하는데, 국가대표 탁구 선수들의 랠리 같은 근사한 리듬감. 그런 면에서 초반부의 슬랩스틱은 불필요했다. 영화 속 마약반 캐릭터들은 그들의 표정과 대사만으로 그들이 얼마나 웃긴지를 충분히 증명한다. 자빠질 필요 없었다.


이동휘의 연기가 가장 좋다. 그가 맡은 캐릭터도 좋다. 마약반 모두가 이드와 초자아 사이에서 한 쪽으로 치우칠 때 그만이 오롯이 자아의 균형을 유지하고 있다. 그걸 묘사해내는 섬세한 연기력. 물론 마약반들의 노골적인 코미디가 밑밥으로 깔려있기 때문에 이동휘의 무표정함이 더 빛난 거겠지만.






연출 이병헌
각본 문충일, 배세영, 허다중, 이병헌

덧글

  • 解明 2019/04/16 22:15 #

    모두가 미쳐가는 와중에 홀로 정상인인 이의 마음이 구구절절 느껴지는 웃픈 연기였지요. ^-^;
  • 멧가비 2019/04/30 22:39 #

    보면 기분 좋은 배우인데 역할도 찰떡같이 잘 맡은 것 같아요
  • 듀얼콜렉터 2019/04/17 04:13 #

    상당히 재밌었는데 역시 말씀하신대로 '한국의 대중적 영화 취향'라는걸 철저하게 배제한게 주요했던것 같네요, 저도 그것에 상당히 거부감이 있어서 더 크게 와 닿았던것 같습니다.
  • 멧가비 2019/04/30 22:38 #

    신파가 나올 때 쯤 된 것 같아서 계속 불안했는데 그런 거 없이 끝까지 가더군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