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갱스터판타지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킬 빌 Kill Bill (2003, 2004)

다른 영화들에서 카피해 온 요소들로 장편 영화 하나가 구성되는 건 새삼 신기할 일도 아니지만 널리 알려진 수법이라고도 할 수 없다. [터미네이터]나 [매트릭스] 등 대단히 새로운 무언가로 평가 받은 영화들에 사실은 오리지널리티가 얼마나 없는지를 얘기해주면 다들 놀라듯이 말이다.타란티노의 짜깁기 영화는 그러한 점에서 다르다면 다르다. 데뷔작 [저수지의 개...

LA 탈출 Escape From L.A. (1996)

뉴욕 편에 이은 갑빠 대장 스네이크의 나성 유람기. 이것은 단지 두 대도시를 무대로 했다는 설명 외에 의미심장한 무언가의 형식적 연결성을 갖는다.일찌기 54년에 도쿄에 나타나 깽판을 친 고지라는 바로 그 이듬해에 오사카 성(大阪城)을 찢는다. 게임으로 말할 것 같으면 GTA 시리즈는 뉴욕과 L.A.를 계속해서 번갈아 무대로 삼고 있다. 한국에도 있다. ...

뉴욕 탈출 Escape From New York (1981)

나에게 이 영화는 멋이란 어디에서 오는가, 라는 질문에 대한 하나의 대답이다. 커트 러셀, 스네이크 플리스킨. 아놀드 슈월츠네거처럼 근육질의 거한도, 이소룡처럼 깎아낸 조각같은 몸도 아니다. 그렇다고 장 끌로드 반담처럼 예술적인 돌려차기가 있는 것도 아니고. 미국 중서부 블루칼라 노동자 풍의 미묘한 근육, 왠지 가슴털이 수북할 것만 같은 몸뚱이에, 영화...

달콤한 인생 (2005)

선문답 같은 대사들이 오가고 몸에 맞춘 수트를 입은 미남들이 거드름을 피운다. 스타일을 내세운 느와르, 물론 현실의 깡패 이야기가 아니다. 현실의 깡패들이 깡패가 되기 전에 꿨을 법한 꿈. 추잡하고 비루한 뒷세계의 일이 아니라 누군가를 폼나게 때려주면 그만인 멋진 마초들의 꿈동산. 멍청한 마초들이 몽정하는 꿈의 세계관을 돈 들이고 공들여 영화로...

스트리트 오브 화이어 Streets Of Fire (1984)

바람처럼 나타났다 사라지는 해결사 이야기. 결국은 스파게티 웨스턴의 또 다른 변주인 이 영화는, 단지 현대판 카우보이의 모험담에 그치는 대신 80년대식 마초의 순정을 지나 두 남녀의 쿨한 모던 로맨스로 완성 아닌 완성된다.사랑 대신 각자의 길을 선택한 톰과 엘렌. 둘은 공통적으로 자신의 여정이 로맨스라는 엔딩에 멈추는 것을 거부한다. 톰은 방랑...

워리어 The Warriors (1979)

이 영화가 재미있는 것은 시대 불명의 갱스터 판타지인 척 하지만 알고 보면 뒷골목 불량배들의 심리와 행동을 정확히 꽤 날카롭게 관찰하고 있다는 점이다. 삼삼오오 유니폼을 맞춰입고 으스대지만 경찰 사이렌 소리에 꽁무니 빼고 도망가는 한심한 꼴이라든지, 당장 죽게 생겼는데 여자만 보면 눈이 돌아가는 멍청한 짓거리 등에선 그들이 뒷골목 인생에 머물 수 밖에 ...

제브라맨 2 제브라시티 습격 ゼブラーマン ゼブラシティの逆襲 (2010)

일본의 사회 문제들에 대해 풍자하던 태도와 소외된 사람들에게 보내던 동정적 시선 등, 전작의 뻔한 아이디어와 유치한 분위기를 지탱시켜주던 알맹이들은 쏙 사라지고, 바로 그 뻔하고 유치한 껍데기만 남았다.평범한 사람이 갑자기 초능력을 얻은 것만도 충분히 이상했는데, 그것도 모자라 원심분리기로 인격과 육체가 분리되는 지경에 이르면 이 시리즈에서 논리적인 전...

도쿄 트라이브 2 TOKYO TRIBE 2 (2006)

힙합, 갱스터, 사이보그, 쿵푸, 자객, 탱크, 몬스터 트럭, 일본도 등 다분히 작가 개인의 취향인 것들을 때려넣은 일종의 퓨전 익스플로이테이션. 영화로 따지면 '킬 빌'과 결이 같다고 볼 수 있겠다. 물론 이런 경우에 플롯은 거들 뿐.작화에 기복이 있고 중반부를 넘어서면 스토리도 조금 늘어지는 감이 있지만, 말 그대로 취향으로 즐기는 뷔페같은 작품이라...

철콘근크리트 鉄コン筋クリート (2006)

도시 전체를 3D로 모델링해 이리 저리 카메라로 돌리며 뽐내는 비주얼의 성찬. 애니메이션에서 비주얼만으로 감탄을 한 건 이 작품 이전엔 월트 디즈니의 '미녀와 야수'가 유일했다.작품 속에선 끊임없이 대비되는 것들을 배치시켜 보여준다. 어른과 아이, 낙후된 골목과 새로 들어선 유원지 그리고 흑과 백. 이는 단순히 대립이 아닌, 대비되는 것들이 어떻게 조화...

쿵 퓨리 Kung Fury (2015)

의도적인 촌티 연출에 경박한 80년대 음악. 익스플로이테이션 박물관이 30분 짜리 영화 한 편에 부어진 느낌.'모탈 컴뱃', '지 아이 조', '그라인드 하우스' 등에 열광했던 사람들이 만든 영화라는 것을 한 눈에 알 수 있다. 모르긴 몰라도 감독이나 제작진들은 '세인츠 로우 서드'를 환장하면서 플레이했을 것만 같다. 딱 결이 같은 정서가 묻어난다.못만...
1 2


비정기 한 마디

"돌고돌다 결국 다시 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