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계급투쟁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스몰 솔저 Small Soldiers (1998)

애초의 기획은 10대 관객을 대상으로 한 사회고발 내지는 풍자극이었는데, 스폰서와의 이러저러한 이익 관계 때문에 결국 조금 더 안전한 전연령 SF 영화로 노선이 변경된다. 아마도 미국의 무기 산업과 전쟁 사이의 밀월관계? 아니면 지나치게 전쟁 집약적인 과학 기술 개발 정책? 정도를 다루려던 게 아닌가 싶고, 10대 들에게 알기 쉽게 이해 시키려고 군인 ...

데몰리션 맨 Demolition Man (1993)

동시대 3대 근육 배우들의 공통점, 나름대로 그럴싸한 SF 출연작 하나 씩은 갖고 있다. 아예 레전드인 [터미네이터]를 제외하고서라도 슈월츠네거에겐 [토탈 리콜]이 있고, 반담에겐 [타임 캅]이 있다. 스탤론한테는 이 영화가 있지.욕설은 물론 섹스도 금지될 정도로 엄숙주의로 철갑을 두른 제도권 이면에는 쥐고기도 기꺼이 먹는 지하세계가 존재한다. 그러니까...

불가사리 (1985)

죽어서 영웅이 되거나 살아 남아 악당(혹은 골칫거리)가 되거나, 라는 오랜 딜레마는 대괴수에게도 얄짤이 없다.탐관오리와 부패한 왕실을 필사적으로 격퇴해 준 수호신임에도 당장에 많이 쳐먹는다 타박하는 나약한 민초들의 태도는 순간 혐오스럽다가도 일견 동정과 이해가 간다. 농민들의 관점에서는 당장에 땅을 일굴 농기구를 빼앗아 가는 놈은 관군이든 수호신이든 다...

혹성 탈출 Planet of The Apes (2001)

이 영화가 차지한 시리즈 내의 위치에 관해서 당장 비교할 수 있는 영화가 하나 있으니 바로 존 길러민의 1976년작 [킹콩]이다. 오리지널의 충격적인 서스펜스나 날카로운 풍자가 없고, 2천년대 이후의 최신 테크놀러지와 정교한 드라마도 없는 과도기에 홀로 외로이 존재했던 리메이크. 그래서 그 어중간함 덕분에 나머지 더 많은 것들을 발견할 수 있다. 그러고...

브라질 Brazil (1985)

주인공 샘 라우리, 안정적인 공무원이며 홀어머니와는 사이가 좋은 외아들이자, 삶에 있어서 특별히 더 무언가를 가지려 노력하기 보다는 가진 것에 만족하는, SF 주인공치고는 현실의 아무개에 가까운 소시민이다. 영화는 그런 남자가 회색의 콘크리트 도시에서 홀로 붉게 타오른 이야기다.독일 표현주의 양식을 닮아 뻣뻣하게 우뚝 솟은 건물들. 이...

아일랜드 The Island (2005)

마이클 베이가 놓친, 그러나 놓치지 말았어야 할 세가지.1사회통제에 대한 시민 개인의 참여의식. 링컨은 자신의 속한 공동체에 대해 계속해서 질문을 던진다. 그러나 영화는 그 질문에 담긴 의미에 대해서는 무관심하다. 어차피 배양실이 발견되는 장면 이후로는 영화 자체가 뻔해져서 전부 불필요한 질문이 돼버리지만.2복제인간들의 역습에 관한 이야기이기도 하다. ...

블랙 미러 305 인간과 학살 Men Against Fire

벌레를 잡는 군인이라. 마치 '스타쉽 트루퍼스'의 드라마판이라도 되는 듯 트릭과 같은 설정으로 시작한다. 그러나 이내 밝혀지는 "벌레" 정체는 사전적인 의미의 벌레가 아니고 벌레와 비슷한 그 무언가도 아닌, 뱀파이인지 좀비인지 모를 기형적인 인간들이었다. 본 에피소드의 첫 번째 미스터리는 여기서 발생한다. 과연 저들은 무슨 잘못이 있어 "사냥"을 당해야...

블랙 미러 301 추락 Nosedive

아 기다리고 기다리던 블랙미러 시즌3의 첫 에피소드는 SNS를 통한 디지털 인간관계에 대한 집착을 다룬다. 자신의 진짜 내면의 목소리는 외면한 채, 보여지는 자신의 껍데기에만 탐닉하는 삶이 평범한 한 인간의 삶을 어떻게 망칠 수 있는지에 대한 이야기.도입부에 주인공 레이시가 카페에서 차와 쿠키 사진을 찍어 올리는 모습은 SNS 유저의 가식을 단적으로 묘...

조찬 클럽 Breakfast Club (1985)

미국 고교를 다룬 작품에 늘상 등장하는 다섯 가지 패턴의 스테레오 타입들. 각기 Jock, Queen, Nerd, Wacko 그리고 Bully(혹은 Punk)의 전형적인 모습을 한 아이들이 모인다. 주말에 등교해 숙제하는 일만으로도 충분히 지옥. 섞이긴 커녕 아침 인사를 나누는 것만으로 기존의 소속 내에서의 위치가 위험해질 수도 있는&...

매드 맥스 분노의 도로 Mad Max: Fury Road (2015)

마치 전작 3부작의 모든 장점들을 다 갖다 때려부은 것처럼 참 버라이어티하다. 그러면서도 매드 맥스 시리즈의 매력인 쌈빡한 단순함과 야만적인 폭력성 모두를 놓치지 않는다.시리즈 전체가 마치 여죄수 사소리 시리즈처럼 간단한 설정이나 배경 정도만 느슨하게 계승되는, 사실상 평행 우주에 가까운 개별적 이야기들이라 설정에 대한 고민이 없어보이는 점이 좋다. 보...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