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다크호스코믹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헬보이 Hellboy (2019)

원작자 마이크 미뇰라와 감독 기예르모 델 토로의 취향적 교집합. 델 토로의 앞선 두 편 [헬보이]와 [헬보이 골든 아미]는 아름다운 소품이다. 과묵한 듯 해학적인 미뇰라의 만화는 그렇게 페티쉬 동지를 만나 기괴한 탐미주의의 컬트 마스터피스로 승화했다. 물론 흥행은 시원하게 말아먹었고 배급사는 매 편마다 달라진다.단순 비교하자는 건 아니...

헬보이 2 골든 아미 Hellboy 2: The Golden Army (2008)

전편에 이어 다시 한 번 반복되는 '묶인 괴물'의 딜레마. 그러나 더욱 비극적인 것은, 이번에 상대하는 적은 제국주의의 괴인들이 아닌, 알고 보면 헬보이 그 자신과 동류인 누군가라는 점이다.누아다 왕자는 적이지만 악당이 아니다. 애초에 협약을 깬 인간에게 적의를 품고, 동족을 위해 빼앗긴 영토를 되찾고자 하는 것은 너무나 이치에 맞는 행동이다. 나라 잃...

헬보이 Hellboy (2004)

악마의 형상을 한 슈퍼히어로의 활극이라 하기엔 내게는 너무 슬픈 이야기다. 주인공 헬보이는 보이지 않는 사슬에 묶인 이방인. 제국주의 괴물들의 초과학에 의해 낯선 땅으로 끌려 온 꼬마 악마는, 자신의 정체성에 진지하게 고민할 틈도 없이 가족애에 이끌리고 휴머니즘에 덜미 잡혀, 오히려 자신과 근본이 같은 괴물들과 싸우는 일종의 노예 검투사로 자라난다.그가...

마스크 The Mask (1994)

스탠리 입키스는 소심한 은행원이자 외로운 독신. 적당히 살만하고 적당히 억울한 그에게 자기 자신의 모습에 대한 두 가지의 욕망이 있는데, 하나는 강한 사람 또 한 가지는 좋은 사람. 참으로 소시민적이자 현실적인 보통의 욕망이다. 군중 속에서도 고독을 느끼고 타인에게 주목 받고 싶은 욕망을 느끼나 자존감의 한계로 이루지 못하는 현대 도시...

씬 시티 Sin City (2005)

찌푸린 미간, 트렌치 코트, 담배 연기, 총 그리고 사랑에 목숨을 바치는 배드애쓰 마초들. 콘스라스트는 이빠이 땡기고 채도는 쭉 빼 버린 화면 때깔 마저 스타일리쉬하다. 진짜 말 그대로 '하드보일드' 그 한 단어를 위해 존재하는 영화인 것만 같다.만화보다 더 만화같은 초월 캐스팅. 그냥 그림일 뿐인 그래픽 노블을 간지폭풍의 뒷골목 판타지로 재현해낸 건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