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독일영화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토니 에드만 Toni Erdman (2016)

성장한 자식은 자신만의 눈높이에서 부모를 평가하고 실망한다. 부모는 자신이 생각하는 중요한 가치를 외면하는 자식에게 섭섭하다. 자식은 자신이 아직 필요로 하지 않는 가치를 강요하는 부모가 밉고, 부모는 더 많은 것을 경험한 자신에게 귀 기울이는 대신 사회가 원하는대로의 누군가가 되려고 하는 자식 때문에 아프다.가족이기에 서로에 대한 이상향적 기대치는 다...

스켈리톤 키 The Skeleton Key (2005)

초자연적인 소재를 다루는 공포 영화 중에는 간혹 주인공이 의미 있는 흔적 하나 남기지 못한 채 무력하게 당하기만 하는 것들이 있다. 이런 영화는 대개 두 종류로 나뉜다. 영화 전체가 무의미해져버리거나, 아니면 그 무의미함으로 가는 과정 자체에 의미가 있거나. 이 영화는 후자.주인공 캐럴은 자신이 옳다고 믿고 실천한 행동 때문에 곤경에 처한다. 위기에서 ...

더 도어 Die Tür (2009)

후회와 자책이 선을 넘으면 자기 자신을 파괴하기도 한다. 영화 속 데이빗은 비유가 아닌 말 그대로 정말 자기 자신을 살해하는 초현실적 상황에 빠진다.불륜에 탐닉하느라 딸의 죽음을 본의 아니게 방조한 데이빗. 그 망가진 삶에 조금씩 죽어가던 남자에게 선택의 기회가 찾아온다. 5년전 과거의 삶이 존재하는 평행세계를 발견한 데이빗은, 우발적으로 5년 전의 자...

팬도럼 Pandorum (2009)

영화 속에서 이주민 수송선의 이름이기도 한 '엘리시움'은 그리스 신화 세계관의 천국과도 같은 개념이다. "자격"을 갖춘 자만이 갈 수 있는 이상향적 사후세계인데, 아이러니하게도 갈로 상병은 엘리시움에 승선할 자격, 즉 팬도럼을 이겨낼 수 있는 강한 멘탈을 갖추지 못했다. 부적격자 하나가 인류의 존망을 망칠 뻔 한 셈이다.팬도럼은 방아쇠였을 뿐, 갈로가 ...

지게차 운전수 클라우스 Staplerfahrer Klaus Der erste Arbeitstag (2000)

지게차 운전수들을 위한 안전 지침 영상을 빙자한 스플래터 코미디.지게차 운전 등 중장비를 운용하는 일상적인 상황에서 벌어질 수 있는 온갖 사고와 웃지 못할 슬랩스틱 고어 장면을 연출하는 식이다. 전성기 피터 잭슨과 '파이널 데스티네이션' 시리즈를 섞어서 압축해 놓으면 이런 영화가 되지 않을까.백 번의 훈육보다 효과적인 한 번의 해학. 나름대로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