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복수극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존 윅 3 파라벨룸 John Wick: Chapter 3 - Parabellum (2019)

가을 은행 털듯이 적들 목숨 털면서 피의 아수라장을 헤쳐나가는 게 존이었는데, 이번 영화는 그냥 존 윅 몰카다. 되게 둔해 빠진 중년 아저씨를 대상으로 "나 사실은 존나 강한가?" 라고 착각하게 만드는 몰카처럼, 붕붕 날으는 슈퍼 암살자들이 맥락없이 뒈져 나가기만 하잖아.전작들에선 뒤뚱대는 키애누 리브스의 액션에 조연들이 톤과 리듬을 맞춰 움직여 줬다....

옛날 옛적 서부에서 Once Upon A Time In The West (1968)

창졸간에 남편을 잃고 상속받은 집에 홀로 남겨진 '질'. 그 집 가까이로 철로 공사가 한창이다. 역세권(!)을 중심으로 마을과 상권이 들어차게 될 것이며, 고독한 협객과 악랄한 무법자들이 모래바람을 일으키며 말 달리 땅이, 총잡이들이 발 붙일 자리가 점차 줄어들 것이다. 이것은 이른바 서부시대의 황혼이다.주인공 '하모니카'와 질에게는 (상징적인 의미에서...

석양의 건맨 Per Qualche Dollaro in Piu (1965)

이견이 있겠으나, 나는 이것이 세르조 레오네라는 "유파"에서 설법하는 스파게티 웨스턴의 궁극적인 깨달음에 도달한 순간을 담은 영화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전작에서 아주 짧은 순간 내비친 휴머니즘으로 인해 죽을 고비를 넘긴 황야의 요짐보, 아니 브롱코, 아니 몽코는, 이번에는 보란듯이 마지막 남은 윤리관의 한 톨 마저 돈에 대한 욕망으로 교체해 돌아온...

엘르 Elle (2016)

미쉘은 강간 피해자다. 강간의 마지막 순간으로 영화가 시작하니 이것은 중요한 정보가 아니다. 주목해야 할 것은 그 다음에 이어지는 미쉘에 대한 설명이다. 영화가 관찰하는 그녀의 삶, 생부는 유명한 살인자고 남편과의 이혼은 폭력 때문이며 하나 있는 아들조차 수틀리면 주먹을 들어 올리는 망나니. 불륜 상대가 뻔뻔하게 요구하는 게 하필 구강성교인 것은 상징적...

케빈에 대하여 We Need to Talk About Kevin (2011)

기괴할 정도로 붉은색만이 강조되는 토마토 축제. 도입부의 그 이미지는 영화 전체를 아우르는 복선이다. 이국의 축제를 한껏 즐기는 여행가 에바, 그 자유인의 아이덴티티는 에바의 삶을 피로 물들이는 씨앗이 된다.여행가라는 것은 "정처 없음"을 삶의 핵심으로 삼는 사람. 그런 그가 뜻하지 않는 임신과 출산으로 가정에 눌러앉게 되고, 이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스...

존 윅 John Wick (2014)

한 마디로 요약하자면, 인간병기물은 여기까지 왔다.[맨 온 파이어]에서 [테이큰], [아저씨] 등으로 이어지는 서브 장르 계보가 있으니 이른바 "사람 잘 못 건드렸다"류의 탈환 액션 로드무비라고 임시 명명하자. 해당 영화들을 일렬로 늘어놓고 보면 '장르라는 게 만들어지는 과정'의 축약판과도 같다. 좋은 건 반복 단련하고 필요 없는 건 버린다. 마치 이소...

녹터널 애니멀스 Nocturnal Animals (2016)

남들 잘 때 깨어있는 야행성 동물. 수잔의 그 별명이 상징하는 바는 구체적으로 언급되지 않는다. 그러나 늘 자신에게 없는 것만을 욕망하며 안정된 가정을 꾸리지 못하는 모습은 수잔이 엇박자의 삶을 살고 있다는 증거다. 가난한 소설가 지망생과의 결혼은 수잔이 부유한 삶을 욕망했기 때문에 오래가지 못하고, "다 가진 여자"라는 평을 들을 정도의 풍요로운 물질...

오큘러스 Oculus (2013)

수 백년 간 사람의 삶을 파괴해 온 거울에 복수를 맹세한 카일리. 동생 러셀 까지 끌어들여 어린 시절 복수의 맹세를 지키고자 했던 일은, 그 심정은 이해하나 단언컨대 초자연적인 재앙을 대함에 있어서 사람이 할 수 있는 가장 어리석은 일일 것이다.단순히 저주가 걸린 것이든 혹은 악령의 씌였든, 악마의 사악한 도구이든 그 정체와 기원은 여기에서 중요하지 않...

더 기프트 The Gift (2015)

답답하지만 현실적인 답인 것들이 있다. 현실이기 때문에 답답한 차선책이 있다. 사적 처벌을 허용하지 않는 문화권에서, 폭력의 피해자가 해소되지 않는 응어리를 처리할 수 있는 선택지는 그리 많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목 마른 사람이 우물 판다. 근본부터 양아치인 종자가 뉘우치고 사과할 줄 아는 "인간"이 되길 기대하느니, 고든은 피해자신 자신이 피해자 이상...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 (2010)

닫힌 사회의 구조적 폭력, 사회 정의에 대한 무관심과 고발 의식과의 거리 등 이 영화의 거시적인 주제의식들은 이미 수 없이 반복된 레퍼토리다. 이 영화만의 정서와 개성을 부여하는 건 폭력에 희생당하는 여성성에 대한 동정적 시선도, 잔혹한 폭력도 아니다.가장 공감되는 관점은, 인간 관계의 온도차, 즉 비극이 발생하는 지점을 바로 그 온도차로 상정한 부분이...
1 2 3 4 5


비정기 한 마디

"다시 보고싶다 오렌지캬라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