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빅브라더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이퀼리브리엄 Equilibrium (2002)

키애누 리브스는 [스피드]를 통해 샤프한 미남 액션 배우의 시대를 열고, 웨슬리 스나입스는 [데몰리션 맨]으로 연기파 배우의 액션 스타로의 전업 사례를 남긴다. 스나입스는 또한 [블레이드]라는 작품으로 '하이브리드 액션'이라는 정체불명의 서브 장르를 소개함으로써, 땀에 절은 런닝 대신 잘 다려진 외투 자락을 펄럭거리면서 발차기를 날리는 스타일을 유행 시...

데몰리션 맨 Demolition Man (1993)

동시대 3대 근육 배우들의 공통점, 나름대로 그럴싸한 SF 출연작 하나 씩은 갖고 있다. 아예 레전드인 [터미네이터]를 제외하고서라도 슈월츠네거에겐 [토탈 리콜]이 있고, 반담에겐 [타임 캅]이 있다. 스탤론한테는 이 영화가 있지.욕설은 물론 섹스도 금지될 정도로 엄숙주의로 철갑을 두른 제도권 이면에는 쥐고기도 기꺼이 먹는 지하세계가 존재한다. 그러니까...

LA 탈출 Escape From L.A. (1996)

뉴욕 편에 이은 갑빠 대장 스네이크의 나성 유람기. 이것은 단지 두 대도시를 무대로 했다는 설명 외에 의미심장한 무언가의 형식적 연결성을 갖는다.일찌기 54년에 도쿄에 나타나 깽판을 친 고지라는 바로 그 이듬해에 오사카 성(大阪城)을 찢는다. 게임으로 말할 것 같으면 GTA 시리즈는 뉴욕과 L.A.를 계속해서 번갈아 무대로 삼고 있다. 한국에도 있다. ...

뉴욕 탈출 Escape From New York (1981)

나에게 이 영화는 멋이란 어디에서 오는가, 라는 질문에 대한 하나의 대답이다. 커트 러셀, 스네이크 플리스킨. 아놀드 슈월츠네거처럼 근육질의 거한도, 이소룡처럼 깎아낸 조각같은 몸도 아니다. 그렇다고 장 끌로드 반담처럼 예술적인 돌려차기가 있는 것도 아니고. 미국 중서부 블루칼라 노동자 풍의 미묘한 근육, 왠지 가슴털이 수북할 것만 같은 몸뚱이에, 영화...

트루먼 쇼 The Truman Show (1998)

관음증, 물질 만능주의, 중독성과 휘발성 등. 영화는 일차적으로 매스미디어의 천박한 속성을 까발린다. 그러나 여기서 머무는 대신 영화는 조금 더 난해한 질문을 던진다.장 보드리아르의 '시뮐라시옹' 이론은 모방품이 원본의 가치를 상회하는 주객전도 현상에 대해 지적한다. 이는 현대 문명 속의 사람들이 매스미디어에 종속되어 현실을 외면하는 세태에 대한 풍자이...

스캐너 다클리 A Scanner Darkly (2006)

필립 K. 딕 원작의 영화 중에서도 이례적으로 원작에 충실하기도 하지만 또한 이례적으로 후기작에 속하는 소설을 영상화한 작품. 그 영향인지 다른 작품들에 깔려있는 서늘한 SF적 고찰보다는 반사회적이고 이야기 진행도 다소 혼돈스럽다. 딕 본인이 실제로 히로뽕에 절어있었던 시기에 집필된 흔적을 거의 지우지 않고 그대로 담아낸 작품에 가깝다. 또한 감독인 리...

마이너리티 리포트 Minority Report (2002)

범죄를 예언하는 예지자(precog)들의 존재. 그리고 범죄를 행하기 전에 예상 범죄자를 미리 체포하는 치안 테크놀러지. 이는 파시즘에 대한 비판임과 동시에 원작은 커녕 영화가 나올 당시에도 존재하지 않았던 조지 부시의 "애국자법"을 미리 내다 본 혜안이기도 하다. 물론 원작을 기준으로 한다면 매카시즘의 영향이겠지만. 그런가하면 영화 ...

블랙 미러 306 미움받는 자 Hated in the Nation

현재 이천 십년대의 인터넷 세상에 존재하는 "집단 악의"가 그 전과 명백히 다른 점은 익명성이다. 1세대 악플러들은 익명성 뒤에 숨는 비겁자들이었으나, 2세대 쯤 되는 현재의 악플러들은 자신의 모든 것이 공개된 세상임을 개의치 않고도 악의를 뱉어댄다. 이것은 비겁함과 악의를 넘어 광기에 가깝다.현실 속 악플러들의 텍스트 몇 글자가 모여 누군가로 하여금 ...

미션 13 (13 Sins, 2014)

주인공 마크는 돈에 쪼들리던 와중에 살인 게임을 제안 받는다. 일단은 살인 게임인 줄은 몰랐겠지만, 어쨌든 영화는 그렇게 클리셰와도 같은 설정으로 시작한다. 마크가 13 단계의 살인 게임에 얽혀 들어가는 과정은 마치 다단계 판매의 꼬임에 빠져 인생에 기스나는 모습을 보는 듯 하다.비이성적일 정도의 순진한 사람.작게는 내 전화기의 벨소리를 바꿔놓고 크게는...

블랙 미러 102 1500만 메리트 Fifteen Million Merits

노예처럼 하루종일 자전거 페달을 밟아 번 사이버 화폐는 사이버 인터페이스의 아바타를 꾸미는 데에 쓰거나 팝업 광고를 스킵하는 데에나 쓸 뿐이다. 화폐의 단위인 '메리트'가 상징하는 것처럼, 메리트를 소비해 제공받는 서비스들엔 어떠한 메리트가 있을까.아무 의심없이 페달 노예의 생활을 받아들이는 회색의 사람들. 회색보다 더 아래 계층을 이루는 노란색 뚱보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