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슬로코미디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나는 아직 진심을 내지 않았을 뿐 俺はまだ本気出してないだけ (2013)

뭔가 해 볼 생각은 만반인데, 남에게 다 설명하지 못할 장대한 목표는 있는데, 다만 아직 그 때가 아니야, 라는 자기최면으로 백수 시절을 겪어 본 사람들에게 이 영화의 존재는 제목부터 뼈 아프다. 제목에서 이미 호기심이 생기는데 도저히 용기가 나지 않아서, 뭔가 된 후에 반드시 저 영화를 보고 말리라, 라고 생각해 본 사람 분명히 있을 것이다.생각 외로...

거북이는 의외로 빨리 헤엄친다 亀は意外と速く泳ぐ (2005)

배우들 개런티 외에는 제작비가 거의 들지 않았을 것 같은 이 소박한 영화는 놀랍게도 화려한 볼거리와 거창한 플롯으로 하나의 장르를 만든 '007 시리즈'의 대척점에 서 있다. 느끼하도록 잘 생긴 장신의 미남 대신 일본 작은 주택가의 평범한 주부(라고 주장하는 우에노 주리)가 장난인가 싶은 스카우트를 통해 스파이가 됐는데, 역시나 놀랍게도 아무 것도 안 ...

키쿠지로의 여름 菊次郞の夏 (1999)

픽션에서 일본의 소년은 여름 방학이 되면 반드시 어디론가 길을 떠난다. 이유가 어쨌건 일단 떠난다. 무덤덤하고 어딘가 그널져 보이기 까지 하는 꼬마 마사오는 재혼 후 연락이 끊긴 엄마를 찾아나선다. 거물 야쿠자는 아니고 대략 반달 쯤 되어보이는 다케다는 와이프의 명령으로 이웃집 꼬마 아이 마사오의 여행에 보호자로 동반한다. 크게 잘나지도 딱히 못나지도 ...

우드잡 ウッジョブ 神去なあなあ日常 (2014)

야구치 감독의 장기인 '입문자 코미디'에 흔히 "일본 힐링물" 하면 떠오르는 '킨포크 라이프'의 개념이 섞인다. 단지 새로운 분야에 입문해 "기술을 배운다" 혹은 "청춘을 즐긴다"의 개념을 넘어, 삶에 대한 태도에 대해 돌아보는 영화다. 영화는 주인공 히라노가 벌목꾼으로서 노련해지는 과정보다는 숲 생활을 통해 인간적으로 성숙해지는 부분에 집중한다.영화에...

로봇G ロボジー (2011)

로봇 공학계의 이단아. 차가운 로봇에 따뜻한 심장을 불어넣은 사람! 같은 건 아니고, 로봇 껍데기만 둘러입고 로봇인 척 로봇으로서의 인기를 누린 할아버지의 이야기.당장 박람회에서 신제품을 시연해야 하는 연구원들과 고집불통 독거노인 간에 음모에 가까운 거래가 성립된다. 공학자들은 급한 불을 끌 수 있어서 좋고 할아버지는 외롭지 않아서 좋은, 윈윈으로 끝나...
1


비정기 한 마디

"돌고돌다 결국 다시 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