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시대극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엽문3 최후의 대결 (2015)

이제 정말 실존인물 엽문하고는 전혀 상관 없는 시리즈가 되어버렸다.일대 다수의 액션 스턴트를 보여주기 위해서만 존재할 뿐인 '아무래도 상관 없는' 스토리의 영화가 아직도 만들어지고 있다는 건, 쿵푸 연기를 전문으로 하는 스타 배우에게 의존하는 구식 시스템으로도 여전히 장사가 된다는 뜻이겠지. 소년 시절의 로망과도 같았던 권격 영화의 현주소를 생...

헤이트풀 에이트 The Hateful Eight (2015)

마치 연극이 원작인 서부시대 추리극인 척 시치미 뚝 떼는 점이 재미있다. 그러다가도 막상 다 보고나면 그럼 그렇지, 하게 되는 기분.등장 인물들이 주절대는 말들은 그냥 타란티노식 잡담이고 사실은 서로 눈알 부라리면서 긴장 타다가 누가 먼저 얼마나 어떻게 죽는지 재미나게 지켜보는, 마찬가지로 타란티노식 대학살 쇼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않는다. 존나 쓸 데...

플래시 213

드디어 본격적으로 지구2를 배경으로 전개되는 가운데, 헛방만 쏴대는 찌질이 경찰 데드샷 등 지구1과 2의 대비되는 인물상의 묘사가 재미있다. 그런데 그 와중에도 아이리스는 어딜가나 똑같다는 점에서 또 한숨이 나온다. 개뿔 없으면서 깡만 있어서 어그로 끄는 건 지구1 아이리스보다 더 하면 더 했지 결코 덜 하지 않았다. 와 제대로 미친여자.드디어 킬러 프...

플레브스 Plebs 시즌1 (2013)

기원전 로마의 평민 둘, 노예 하나로 구성된 3인방 청년이 주인공인데, 이게 사실 표면적인 배경만 로마일 뿐이지, 사실상 내용은 뉴욕에 사는 약간 찌질한 세 룸메이트의 이야기를 치환한 거라고 볼 수 있다. 아니지, 영국 드라마니까 런던이라고 하는 게 맞겠지만 드라마 자체가 너무 미국 느낌이라 뉴욕이라고 해야겠다.늘 당하기만 하는 호구같은 놈 하나, 섹스...

더 바이블 The Bible (2013)

해리 포터고 반지의 제왕이고 다 좆까고, 세상에서 제일 재미난 판타지 소설은 야훼 설화다. 기승전결 완벽하고 캐릭터 하나하나 개성 쩔고, 떡밥 회수도 기가막힘.그래서 야훼 설화 관련 영상물도 꽤 재밌게 보는 편인데, 그 히스토리 채널에서 나온 최근작이라길래 관심이 가더라. 확실히 배우들 연기도 현대적이고 때깔도 그럴싸하지만 반대로 세련된 만큼 확실히 비...

바람의 파이터 (2004)

최영의 선생의 수완과 쇼맨십 등에 대한 해석은 전혀 없고 입산 수련과 도장깨기, 벌판 결투 등이 게임의 스테이지처럼 나열되어 있을 뿐이다.최영의라는 실제 인물의 삶엔 전혀 관심 없고 그저 영웅 판타지를 담을 그럴듯한 그릇이 하나 필요했을 뿐이라는 점에선 골수 극우 만화였던 카지와라 잇키의 '공수보 바보 일대'와 근본적으로 다를 바가 없다. 다만 불우한 ...

엽문 종극일전 叶问 终极一战 (2013)

한국 제목은 역시나 '엽문4'가 됐지만 사실은 '엽문전전'의 후속작. 즉 2편.전작은 거의 쇼브라더스 무협에 가까울만치 붕붕 날아다니는 액션까지 보여주더니, 갑자기 인간계로 뚝 하고 내려온다. 엽문의 말년을 다루면서 영춘권사가 아닌 인간 엽문에 더 초점을 맞춘 건가, 영화 자체의 톤이 지극히 일상물의 냄새를 풍긴다.그런가하면 엽문이라는 캐릭터 자체는 전...

엽문전전 葉問前傳 (2010)

엽위신-견자단의 엽문 시리즈와는 별개의 영화인데 어째 한국에서는 엽문3이라는 제목을 달아버려서 또 시리즈 넘버링이 꼬이게 됐다더라. 한국 영화 배급사 놈들은 옹박 때 일로도 배운 게 없는 건지, 뭐 하나 좀 잘 된다 싶으면 후속작으로 엮으려고 그러네.견자단 엽문 시리즈와는 확실히 다른 게, 아예 가상의 인물을 이야기의 중심축으로 끌어들...

엽문2 종사전기 葉問 2 - 宗師傳奇 (2010)

전작과 마찬가지로 동네 싸움의 전반부와 중화영웅담의 후반부로 구성된다. 영화 전체가 견자단의 점잖은 카리스마와 미묘한 표정연기만으로 충분히 묵직한데 거기다가 홍금보가 나와서 무게감을 더한다.무술 좀 한다는 놈들이 떼로 모여서 소인배처럼 텃세나 부리는 모습이 뭔가 현실적이다. 힘을 추구하는 무리가 모여 파벌을 형성하면 그것이 본질적으로 깡패와 다를 게 없...

엽문 葉問 (2008)

전반부는 불산 마을 유지로 거듭나는 과정을 그린다. 마을의 다른 사범들과 결투도 하고 도장깨기 무술 깡패들을 혼내주기도 하는 등, 비교적 실제 엽문이 이랬을 법도 하다 싶은 이야기. 특히 도장 깨기 깡패였다가 전쟁통에 도적으로 전락하는 금산조 캐릭터가 재미있다. 힘 써 배온 무술을 제대로 써먹지 못하면 결국 폭력으로 밖에 배출하지 못한다는 메시지가 담긴...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