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앙리조르주클루조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공포의 보수 Le Salaire De La Peur (1953)

제목을 윤색하면 '공포의 댓가' 쯤 될텐데, 나는 오히려 반대로 '댓가라는 것의 공포'에 대해 이야기하는 영화로 보는 쪽이다. 대체로 물질만능주의와 그에 대한 맹목적인 탐욕에 대해 이야기하는 영화라고 대체적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나는 그에 "대체로" 동의하지 않는다.영화에서 니트로글리세린을 싣고 두돈반을 질주하는 군상들은, 모두가 그럴만한 이유...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