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에드거라이트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베이비 드라이버 Baby Driver (2017)

여태 봐 온 하이스트 무비 중 눈이 즐겁고 귀가 신나는 등 물리적인 재미로는 단연 1순위다. 몇 개의 시퀀스로서는 이 영화를 "뮤지컬"로 분류해도 손색없을 정도다. 내용이야 시작부터 끝까지 거의 클리셰로만 채워졌을 뿐, '베이비'가 듣는 음악의 비트 위에 물리적인 사건을 배치해내는 리드미컬한 감각에 영화의 미덕이 있다. 덕분에 본격 범죄영화로서...

지구가 끝장 나는 날 The World's End (2013)

'피와 아이스크림 3부작'으로 묶인다는 건 이 영화가 나올 때 쯤에나 알았는데, 기왕 3부작으로 묶을 거면 전체의 톤이나 퀄리티도 유지해줬으면 좋았으련만. 세 편 중 뭔가 튀고 썩 재밌지도 않다. 톤 자체가 다르다.전작들에서 사이먼 페그와 닉 프로스트가 연기했던 귀여운 얼간이 캐릭터는 없고, 이 영화의 게리 킹은 정말 못난 민폐꾼처럼 보인다. 미묘한 브...

뜨거운 녀석들 Hot Fuzz (2007)

전작과 마찬가지로 웃음을 강요하지 않고 단지 웃기기 위해 뭔가를 시도하지 않는 점이 좋다. 섞이는 것만으로 재미있을 것들을 한 데 몰아넣었을 뿐이다. 너무 유능해서 좌천된 슈퍼 경찰과 따분할 정도로 작고 조용한 영국의 시골 마을이라든지, 헐리웃 액션 영화를 똑같이 재현할 수 있을 정도로 유능한 슈퍼 경찰의 파트너는 덜 떨어졌지만 순진하고 선한 ...

새벽의 황당한 저주 Shaun of the Dead (2004)

무식한 애들이 유식한 척 할 때 되게 웃긴 것처럼, 얼간이들이 진지하게 얼간이 짓을 하면 웃기다. 이 영화가 그런 식으로 웃긴다.레코드 판을 던져서 좀비를 물리치는 것도 진지하지만 아끼는 레코드 판을 던질 수 없는 마음 역시 진지하다. 여자 친구가 그렇게나 싫어했던 지긋지긋한 펍에서 농성하기로 한 건 진지한 생존본능이다. Don't stop m...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