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일본영화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슈라유키히메 修羅雪姬 (1973)

'킬 빌'의 가장 중요한 레퍼런스 중 하나인 고전 복수극. '킬 빌' 청엽정 결투의 OST인 '수라의 꽃(修羅の花)'을 부른 카지 메이코가 주연을 맡았다.하얗게 눈이 쌓인 거리에서 하얀 기모노를 입은 여주인공이 칼을 휘두르면 붉은 피가 터진다. 일본식 탐미주의의 어떤 면을 볼 수 있는 영화다.카지 메이코의 서슬퍼런 눈빛 연기가 일품.

여죄수 사소리 4: 원한의 노래 女囚さそり 701號怨み節 (1973)

나미는 이제 꽃 한송이로 사람을 죽일 수 있을 정도로 프로페셔널해졌다. 그에 비례하게 살인은 더욱 무분별해지고 무의미해졌다. 더 이상 죽여야 할 대상도 씨가 마른 듯, 이젠 복수가 복수가 아니라 살인을 위한 명분처럼 보인다. 복수자라기 보다는 연쇄 살인범처럼 보일 정도다. 시리즈의 힘이 떨어졌다는 얘기로도 바꿔말할 수 있겠지.처음으로 나미에게 우호적인 ...

여죄수 사소리 3: 짐승의 감방 女囚さそり けもの部屋 (1973)

드디어 탈옥한 나미가 살게 되는 바깥 세상을 주 무대로 한다. 나미는 공장에 취직해 어떻게든 악착같이 살아가려 하지만 세상은 여전히 잔인하게 죽어 마땅한 남자들로 가득하다. 그리고 당연히 죽는다. 존나 아프게.전 편과 마찬가지로 관찰자의 태도를 취하는 나미. 대신 거리의 여자들을 주인공으로, 성적으로 착취 당하는 여자들의 아픔과 복수를 그린다. 패러렐 ...

여죄수 사소리 2: 41호 감방 女囚さそり 第41號居房 (1972)

일단 사소리 시리즈이긴한데, 마치 오혜성 독고탁처럼 이름과 간단한 설정만 유지된 별개의 이야기다. 그러면서도 어느 정도 스토리의 진행은 또 연결되는 것 같기도 하다. 이후의 시리즈 전부 그런식이다.탈주한 여죄수들이 나쁜 남자들을 잔인하게 처단하는 단순한 스토리 안에서 사소리는 어쩌면 관찰자에 가깝다. 전편에서 누구의 도움도 받지 못하고 홀로 독을 품어 ...

여죄수 701호 사소리 女囚701號 さそり (1972)

한냐(般若)라는 일본의 전통 요괴가 있다. 남자에게 원한을 품어 오니(おに)로 변한 여자 귀신이다. 원한과 복수를 상징하는 요괴라고 볼 수 있겠다. 한냐같은 여자들이 나오는 영화.복수가 잘 어울리는 배우. 사람 찢을 것처럼 오니같은 귀기(鬼氣)서린 눈빛이 좋은 배우 카지 메이코의 초기작.주인공 나미를 죽이려는 다른 여죄수가 갑자기 요괴같은 얼굴을 한다든...

키쿠지로의 여름 菊次郞の夏 (1999)

영화, 만화 속 일본의 소년은 여름 방학이 되면 반드시 어디론가 길을 떠난다. 이유가 어쨌건 일단 떠난다. 이 영화의 꼬마 마사오는 재혼한 엄마를 찾아나선다. 은퇴한 야쿠자는 와이프의 명령으로 이웃집 꼬마 아이 마사오의 여행에 보호자로 동반한다. 기타노 다케시의 험악한 얼굴이 귀여워 보일 정도로 순수하고 착한 영화다.아픔을 가진 수줍은 소년과 찌든 생활...

캇파 쿠와 여름방학을 河童のクゥと夏休み (2007)

요괴가 등장하는 작품은 많지만 일본에서도 가장 유명한 요괴 중 하나인 캇파가 본격 주인공으로 다뤄진 작품이 있었던가. 소년과 이생물(異生物)의 우정, 일본식 장르 혹은 고유의 테마 중 하나인 '여름 방학의 꿈같은 모험' 등을 다룬 전형적인 작품이라고도 볼 수 있다.감정적으로 과하지 않고 감동을 강제하는 장치가 없다. 캇파가 주인공 소년과 싸웠다가 우정을...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