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일본영화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우드잡 ウッジョブ 神去なあなあ日常 (2014)

야구치 감독의 장기인 '입문자 코미디'에 흔히 "일본 힐링물" 하면 떠오르는 '킨포크 라이프'의 개념이 섞인다. 단지 새로운 분야에 입문해 "기술을 배운다" 혹은 "청춘을 즐긴다"의 개념을 넘어, 삶에 대한 태도에 대해 돌아보는 영화다. 영화는 주인공 히라노가 벌목꾼으로서 노련해지는 과정보다는 숲 생활을 통해 인간적으로 성숙해지는 부분에 집중한다.영화에...

로봇G ロボジー (2011)

로봇 공학계의 이단아. 차가운 로봇에 따뜻한 심장을 불어넣은 사람! 같은 건 아니고, 로봇 껍데기만 둘러입고 로봇인 척 로봇으로서의 인기를 누린 할아버지의 이야기.당장 박람회에서 신제품을 시연해야 하는 연구원들과 고집불통 독거노인 간에 음모에 가까운 거래가 성립된다. 공학자들은 급한 불을 끌 수 있어서 좋고 할아버지는 외롭지 않아서 좋은, 윈윈으로 끝나...

해피 플라이트 ハッピ- フライト (2008)

야구치 감독의 '입문자 코미디' 작품군에 큰 변화가 온 지점. 기존에는 영화 속 인물이 특정 분야에 입문함으로서 생기는 과정에서 코미디가 작동했다면, 이 영화는 관객을 입문자로 상정해 다큐멘터리와도 같은 카타르시스를 발동시킨다.특정 주인공이 없는 본작 내에서 굳이 따지자면 주인공에 가까운 기내 승무원 에츠코와 부기장 스즈키는, 각각 국제선 첫 승선과 기...

스윙걸즈 スウィングガールズ (2004)

전작 [워터보이즈]에 비해 조금은 노련해진 입문자 코미디. 소녀들의 학습 과정엔 드라마와 코미디가 비율 좋게 강화되고 캐릭터 개개인의 개성을 부각시키는 일에도 능해진다. 기본적으로 무기력한 부적응자의 이미지는 [비밀의 화원] 사키코의 연장선상이기도 하다. 그런가하면 너드, 갸루 등 다양한 인물들이 등장. 일종의 매니저 격인 청일점 나카무라는 따지고 보면...

워터보이즈 ウォーターボーイズ (2001)

야구치 시노부 필모에는 전문 분야에 도전하는 아마추어들의 목표지향적 코미디 작품군이 있다. [비밀의 화원]을 그 소분류의 첫 작품으로 꼽을 수 있겠는데, 본작이 크게 다른 점이라면 조금 더 그 목표가 순수해졌다는 것. 극중 수중발레부의 남학생들은 어쩌다보니 얼떨결에 수중발레 쇼를 목표로 잡았지만 적어도 5억엔 짜리 돈가방을 찾기 위해서는 아니다...

비밀의 화원 ひみつの花園 (1997)

타고나길 무기력하게 타고난 주인공 사키코에게 활력을 불어넣는 것은 오로지 돈 뿐. 그런 주인공에게 벼락부자의 기회가 생겼으니 바로 주인 없이 어딘가에 가라앉아있을 5억엔 짜리 돈가방. 사키코는 돈가방을 잃어버린 산을 조사하기 위해 대학에 들어가 지질학을 전공하고, 돈가방의 최종 행방인 강바닥을 뒤지기 위해 스킨스쿠버를 배운다.그러나 영화는 돈가방에 대한...

대공항 三谷幸喜 大空港2013 (2013)

미타니의 전작들이 그 구성 면에서 연극과 같았다면 본작에 이르러서는 형식에 대한 도전이 더 돋보인다. 그도 그럴 것이 기획 자체가 WOWOW에서 2011년 방영한 [숏 컷]에 이어 "원 신 원 컷 드라마" 시리즈의 2탄으로 기획된 TV 영화라는 점.임시 착륙한 여객기에서 내려 나가노의 작은 공항에 잠시 체류하게 된 타노쿠라 일가. 미타니 영화 ...

멋진 악몽 ステキな金縛り (2011)

마찬가지로 미타니 코키 각본작인 [12인의 온화한 일본인들]과 어떤 의미에서는 같은 맥락에 놓여진 영화다. 일본인이 상상할 수 있는 "판결제도에 대한 실험"이라는 점에서 그러하다. [12인...]이 일본식 소심한 군상들과 배심원 제도의 결합에 대한 실험이었다면, 이 영화는 훨씬 아득한 경지를 나아가 "판결제도와 오컬트의 결합"을 다룬다.전국시대의 무사 ...

매직 아워 ザ マジックアワー (2008)

통제된 상황을 작은 말썽 하나가 헝클어 놓는 코미디가 있는가 하면, 작은 거짓말 하나가 눈덩이처럼 불어 판을 키우는 코미디도 있다. 하나의 상황을 서로 다르게 인식해 "상황 착오" 코미디로 진화하는 플롯은 일본의 게닌 중에선 '안잣슈' 콤비의 주특기이기도 하다. 즉 영화는 안잣슈스러운 상황을 좀 더 서술적이고 유려하게 풀어놓은 느낌.그런가하면 "가짜 영...

더 우쵸텐 호텔 The 有頂天ホテル (2005)

연말의 호텔, 얼마나 분주할지 충분히 예상 가능한 상황이다. 모두가 정신없이 바쁜 가운데 오리, 사진, 분장 등 미처 신경쓰지 못한 작은 트러블들이 마치 눈사태와 같은 소동을 일으킨다. 착착 돌아가야 할 시스템을 작은 나사 하나가 엉키게 만드는, 이른바 상황 뒤엉킴의 코미디다. 미타니 코키식 군상극, 소동극의 완성형이 있다면 여기 있지 않을까.숙박업소,...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