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토르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어벤저스 엔드게임 Avengers: Endgame (2019)

비유하자면, 대홍수가 끝난 후 노아의 방주에서 내린 사람들의 이야기. 전작 [인피니티 워]의 초반 생텀 시퀀스는 마치 재난 영화의 불길한 도입부처럼 연출되었으며 이 영화의 초반은 그에 대한 후일담처럼 보인다. 재난 영화는 대개가 재난의 순간이 갖는 스펙터클함을 담는 데에 치중하며 재난 이후를 그리는 영화도 없진 않으나, 슈퍼히어로 영화에서 재난을 겪은 ...

MCU 10주년 재감상 - 어벤저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The Avengers: Age of Ultron (2015)

현재까지 MCU 시리즈가 걸어 온 큰 스토리, 그 분기점. [아이언맨]부터 [인피니티 워] 까지를 세면 마침 순서도 대충 가운데 쯤이다.영화의 전반부 악당은 막시모프 쌍둥이. 어떠한 이권의 분쟁이나 다른 욕망 없이 오로지 복수만을 목표로 삼은 캐릭터들로서 [시빌 워] 헬무트 지모의 선배격이다. 싸움에 휘말려 가족을 잃은 유럽인이라는 점 역시 동일하다. ...

MCU 10주년 재감상 - 토르 다크 월드 Thor: The Dark World (2013)

이 영화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점은, [인피니티 워]로 향하는 결정적인 분기점이 있다는 것이다. 에테르와 접촉한 제인 포스터를 아스가르드로 데려간 일이 말레키스의 침공을 부르고, 프리가의 사망은 오딘을 쇠약하게 만들어 아스가르드의 멸망이라는 최악의 결과 까지 연결된다. 그리고 이어지는 것은, 타노스의 빈 집 털이. 우주 스케일의 나비효과다.그런가 하면 ...

MCU 10주년 재감상 - 어벤저스 The Avengers (2012)

공동체를 조직함에 있어서 필요한 태도 중 하나는 자의식을 잠시 접고 타인에게 귀 기울이는 것이다. 영화는 그에 이르는 과정을 슈퍼히어로 캐릭터들이 거치도록 판을 짠다. 전작들을 통해 단편적으로나마 각 인물들의 성격이 묘사되었기 때문에 이 과정은 스무스하다.아직 21세기에 적응 중인 캡틴 아메리카는 지나치게 진지하기만 해 자신과 다른 자들을 이해하려 하지...

MCU 10주년 재감상 - 토르 천둥의 신 Thor (2011)

영화는 일견, '선녀와 나뭇꾼' 이야기와 비슷하다. 단지 날개옷 대신 망치요, 망치가 없어서 하늘로 올라가지 못 하는 건 선녀 대신 천둥신일 뿐.보통의 슈퍼히어로 영화라면 주인공이 힘을 얻으면서 이야기가 전개된다. 그러나 이 영화는 그 전통의 구조를 비틀어, 주인공이 힘을 잃고 추락하면서 시작한다. 진지하고 무게감 있던 성격도 어딘가 모르게 얼뜨기처럼 ...

어벤저스 인피니티 워 Avengers: Infinity War (2018)

일찌기 우주 최강최악의 부동산 재벌이자 용역 철거 업자인 프리더는 자신의 영달을 위해 일곱 여의주의 수색에 나섰고 굴복하지 않는 무리들을 죽음으로 벌한 바 있다. 그리고 이에 저항하는 정의의 무리들은 그 깡패 대장한테 빼앗길 바엔 차라리 보물을 파괴하기로 한다. 근데 그게 말이 쉽지, 안 돼 그거.어벤저스 세 번 째 영화를 보며 [드래곤볼] 나메크성 챕...

토르 라그나로크 Thor: Ragnarok (2017)

토르는 소속 팀인 어벤저스 내에서 토르는 이방인이다. 가족이 해체되는 비극의 가운데에서도 늘 덩달아 토르를 괴롭힌 건 어쩌면 적적한 타향살이. 문제는 MCU 시리즈를 지켜보는 관객들에게도 이방인처럼 보일 때가 있다는 점이다. MCU 입문자들에게 "토르 1, 2편은 걸러도 된다"는 가이드 글이 심심찮게 보일 정도니.토르 1편은 냉정히 말 해 [어벤저스]에...

마블 시네마틱 역대 영화들 한줄 평

아이언맨 (2008)로봇접기 아저씨와 뚝딱이

MCU 탐구 - 소모성 악당들이 누적된 결과?

MCU의 영화들이 악당 캐릭터를 다루는 방식에 대한 비판들은 새 영화가 발표될 때 마다 줄곧 있어왔다. 요약하면, 코믹스 내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캐릭터들을 너무 일회성으로 소비하고 버린다는 것이다. 그리고 늘 덧붙는 건, 마블 영화의 미래에 대한 걱정이다.그러나 그렇게들 걱정하던 그 "미래"가 지금이다.MCU 영화가 벌써 열 편이 넘게 나왔다. ...

닥터 스트레인지 Doctor Strange (2016)

예상대로 플롯은 평범하다. 더도 덜도 않고 새 슈퍼히어로의 탄생 서사, 딱 그 정도다. 또한 많이들 '배트맨 비긴즈'와 '인셉션'을 언급하듯이 영화를 구성하고 있는 요소들 역시 익숙한 것들의 조합이다.그러나 재료들이 익숙한 맛이라고 요리를 폄하할 수는 없다. 현대 관객에게 이미 익숙할 요소들에 이 영화는 오리지널리티를 부여한다. 예컨대, 양인들이 아시안...
1 2